로그인

최근 일주일 한달 6개월 1년 전체

Home > 서산뉴스 > 지방자치


크게 작게 프린트

제목
서산시, 지역 문화재 보전 및 복원에 행정력 집중

 

서산시가 지역의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전 및 복원하기 위한 문화재 정비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시는 국비 7억 원을 포함 총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해 수많은 보물급 문화재를 보유한 개심사의 공양간을 개축하고 요사채도 보수한다. 또 시는 지역의 대표 관광명소인 해미읍성에 74억 원을 들여 다음 달 준공을 목표로 주차장 조성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6억 9천200만원을 들여 국가지정문화재 보수 및 정비에도 힘을 쏟는다. 사적 316호인 보원사지의 중장기 종합정비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문화재청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단계적 정비에 나선다.

해미읍성의 위험구간 성곽을 해체ㆍ보수하고 소나무 재선충 방제작업을 벌이는 한편 해미읍성 내 민속가옥과 경주김씨 고택의 예스러움을 지키기 위한 초가이엉 잇기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또 3억 2천만원을 투입해 지역의 전통사찰 및 도지정문화재의 보전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그간 시는 천장사 염궁선원 복원과 서광사 보제루 신축 및 동문동 오층석탑 및 당간지주 발굴조사를 마무리했다.

앞으로 유상묵 가옥 및 유기방 가옥의 담장, 부성사 동서재 및 사우 마당, 문수사 나한청 단청 등도 보수에 나설 계획이다. 여기에 전통산사, 항교, 서원 등을 교육ㆍ문화ㆍ체험 프로그램형 관광 상품으로 활용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광객 유치효과도 톡톡히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자긍심과 역사문화도시로서의 면모를 높이기 위해 서산의 역사와 전통이 깃든 담겨있는 문화재의 원형 보존과 효율적 관리에 힘을 쏟겠다” 고 말했다.

한편 서산지역에는 이번에 승격 지정된 명종대왕 태실 및 비와 송곡서원 향나무 등 국가지정 문화재 28점을 비롯해 도지정문화재 27점, 문화재자료 21점, 등록문화재 2점 등 총 78점의 문화재와 전통사찰 10개소가 있다. 이병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