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최근 일주일 한달 6개월 1년 전체

Home > 독자마당 > 독자투고


제목
아이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사랑
등록자
박경신
등록일
2011-01-21 16:32:29
조회
738

첨부파일

첨부파일1 : 박경신.jpg

 

 



뉴아메리카재단(NAF)'의 그레고리 로드리게스 수석연구원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기고한 '성공이 한국인을 죽이고 있다?' 라는 글에서 한국 사회에서 큰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자살의 원인을 성공만을 추구하는 사회로 진단하였다 . 자살의 원인은 죽은 사람 만이 알뿐이지만 우리나라 자살 유형을 살펴보면 사업의 실패나 실직, 부도 등으로 인하여 실패와 연관되는 경우가 많다

어린 학생의 자살은 자식을 가진 모든 부모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더구나 카이스트 같은 훌륭한 대학교에 진학한 학생이 제대로 꿈을 피워보지도 못하고 사라진다는 것은 국가적 손실이다.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은 로봇분야에 매우 뛰어난 소질과 잠재력을 보였다. 특정분야에 비범한 재능을 보인다고 해서 모든 분야에 재능이 있다는 것은 아니다. 언어는 더욱 그렇다 영어강의를 수강할 정도의 수준을 갖추지 못하여 영어로 하는 강의에서 좌절과 실패를 경험한 것이다, 영어는 한 두 학기 만에 갑자기 성적이 오르는 과목이 아니어서 그의 갈등과 절망은 더욱 깊었으리라 생각 된다. 특별 재능을 가진 아이는 그 분야에서만 독특한 능력을 보였을 뿐 다른 분야는 평균 이하일 경우도 많다. 미국의 유명 영화 감독 스필버그나 발명왕 에디슨 등도 학교 수업에는 크게 흥미를 느끼지 못했거나 부적응자였다고 한다. 빌 게이츠의 경우 하버드 대학을 스스로 중퇴했을 정도다.

자동차 경주 선수들은 차를 빨리 운전하는 법을 배우기전에 사고 상황에서 어떻게 탈출하는 가를 먼저 배운다고 한다. 승리하는 법을 배우기 이전에 실패와 좌절을 극복하는 법을 먼저 익히는 것이 인생의 순서이다. 아이들에게 일상의 좌절과 갈등, 실패를 경험하고 극복하는 방법을 배우게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아이들에게 ‘성공’ 과‘ 출세’를 꿈꾸기 전에 좌절과 실패를 배우고 극복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사랑은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문제를 해결하고 독립된 성인으로 살아 갈 수 있는 능력을 키워 주는 것이다

 카이스트가 영어강의, 입학사정관제 등으로 대외적으로는 앞서나가는 것처럼 보이는데 정작 학생들에 대한 배려는 부족한 것 같다. 서울대는 학생들의 수준이 천차만별이라서 미적분학 등은 수준별로 강의를 한다는데 다양한 인재를 뽑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이들이 학교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원을 해줘야 하는게 아닌지 안타깝다. 물론 이런 서울대에서도 학생의 자살은 있다. 미국대학들도 학생 탈락율이 아이비리그는 10~20%, 주립대학은 거의 50%가 된다. 입학생의 10~50%는 졸업을 못하는 것이다 . 학교에 적응하느냐 못하냐는 대학 탓도 있을 수 있지만 그 정도 어려움도 헤쳐나가지 못한 사람 탓이 더 크다. 자살보다는 다른 학교로 전학을 한다등 어려움을 헤쳐 나가야 한다 인생을 살아 간다는 것은 문제가 생기고 그 문제를 잘 풀어 나가는 과정이다. 또한 학생 선발에서 학생의 수학능력이나 자질의 검증이 지역 균등 이나 소외계층 배려 등 정치적 논리보다 우선 해야 하는 이유이다


자살은 서양 사회에서는 종교적 사회문화적으로 죄악시 하거나 수치스럽게 여기는 풍조가 있으며 한국과 일본 등 동양 사회에서는 자결이라는 말을 써서 미화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무엇 무엇 때문에 죽었다”, “누구 누구 때문에 죽었다” 해서 책임에 소재를 다른 곳에 돌리려는 경향이 있다.

콩나물 장사를 해서 뒷바라지 하던 외아들의 대학 입학금을 못내 연탄가스 자살을 한 엄마를 두고 그것이 과연 사회 책임이야 아니냐 하는 문제는 한국 사회에서 자주 제기 되고 있다. 그러나 그와 비슷한 사정을 겪는 사람이 한둘이 아닌데 그 사람 만 자살 했을까? 하는 관점에서 자살의 원인을 사회가 아닌 개인으로 돌려 보는 것이 사회학적 ,정신의학적 견해이다.

요즘에는 왜 이렇게 가슴 아픈 자살 소식이 계속 있는가?  대한민국에서 살아 가는게 그렇게 힘들고 버겁다는 것이다. 그래도 어려울 때 힘이 되는 게 가족이다.  삶에 대한 즐거움을 가족에게서 찾고 사소한 일상에서 기쁨을 찾고 ,만족  희망 . 나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나와 주변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어려울 때 더욱 힘을 내야겠다

박경신(정신과 전문의/서산굿모닝의원/순천향의대 외래교수)

 

 

아래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새로고침

 

 

전체 : 7 / 오늘 : 0

No 제 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7 분노가 지배하는 나라 박경신 12/03/02 548
6 다문화가정을 포용하는 대한민국   이용석 11/11/08 541
5 [기고] 생명산업의 주춧돌, 게놈해독   이정아 11/06/09 547
4 [독자투고] 세계 녹색시장을 선점하라   이정아 11/05/12 583
3 [기고] 블루오션으로 주목받는 미생물산업 이정아 11/04/06 629
2 방치된 황락리 미륵불 김은영 11/03/02 810
1 아이들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사랑 박경신 11/01/21 738
1
  1. 지방의회를 다시 생각한다.
  2. 제1회 서산6쪽마늘배 어울림 ..
  3. 양승조 도지사, 맹정호 시장 ..
  4. [부석면]부석면의 또 다른 명..
  5. [수석동]수석동, 2018년 쌀ㆍ..
  6. [고북면]고북면, 성부주택 인..
  7.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8. [대산읍]대산읍 동네맘 자율봉..
  9. [대산읍]제14회 삼길포 우럭축..
  10. [팔봉면]팔봉면체육회, 면민체..


회사소개   |   자문위원회   |   지역기자회   |   산악회   |   안내데스크   |   생활정보   |   개인정보 보호방침   |   약 관
우)31972 충남 서산시 부춘4로 21-1 서산타임즈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 이병열 | 제보 및 각종문의 : 041-666-0310 | 팩스 : 041-666-0360
Copyright ⓒ 2010 서산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 1time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