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20(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8 23: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천안=로컬충남] 천안시가 국장급 4명, 사무관급 20여명 등 대규모의 전반기 정기인사를 앞두고 공무원들이 술렁이고 있는 분위기다.

“발탁이라는 미명하에 서열을 파괴하고 원칙도 없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도움을 줬던 측근들 챙기기와 충성도를 평가한 인사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객관적인 업무성과가 있어야 하는데 승진의 이유가 납득이 가지 않는다. 승진 누락으로 의욕상실에 따른 업무 저하를 초래 한다”

그동안 인사에 대한 시 공무원들의 볼멘소리다.

천안시 인사에 대한 불만이 내부청렴도에 상당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마련과 다각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천안시가 지난 3월 공무원 219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내부청렴도 평가에서 인사 불만이 가장 큰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보가 입수한 천안시 내부청렴도 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721명 중 249명(34.5%)이 인사에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이들은 ‘공정한 인사제도와 시스템 마련’, ‘특정부서의 인사 줄서기 문화’를 인사업무 측면에서 우선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사항으로 꼽았다.

또한 청렴도 향상을 위해 노력해야 할 부분에 대한 질문에도 ▲인사공정성 제고를 위한 노력 ▲고위직 청렴성 강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 추진 ▲조직문화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 천안시 공무원 A씨는 “한마디로 기준도 명확치 않고 인사기준이 공정하지 않다. 특히 특정학교 출신과 측근들만을 발탁이라며 요직에 승진 배치 하고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인구 70만의 대도시인 천안시에서 마치 사기업을 운영해나가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공무원 B씨는 “인사에 직접적인 불만은 없지만 관행으로 볼 때 이해가 안 되는 돌발인사가 있을 때가 있다”며 “올바른 시정을 위해서라도 뭔가 공평하고 계획적인 인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사권자인 구본영 시장은 공정하고 원칙대로 인사를 공평하게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천안시 인사팀 관계자도 “인사에 불만이 있는 공무원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상담을 이어나가고 있다. 평상시에는 1일 5명, 요즘처럼 인사를 앞둔 시점에는 1일 10명 정도의 공무원이 상담신청을 한다”면서 “인사팀에서 개별 상담을 통해 그분들의 고충과 불만, 그리고 오해를 풀어드리는 역할을 하며 불만을 없애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 불만이 내부청렴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인사에 불만이 있는 공무원은 드러내놓고 불만을 얘기하는 건 피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내부 청렴도 평가에서는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불만을 표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시정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구본영 시장은 지난 7일 국장급 간부들을 긴급 소집해 “직원들에게 인사문제로 부인한테 찾아가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져 부인 정혜정 여사가 인사에 관여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터져 나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이현자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28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안시 공무원 인사 불만 ‘폭발위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