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15 23: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가 ‘유해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충남’을 위해 안전관리 체계 구축에 나섰다. 올 들어 잦은 화학사고가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도는 지난 12일 충남도서관에서 ‘화학물질 안전관리 시행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도는 연구용역을 통해 오는 11월까지 화학물질의 관리현황과 전망을 파악하고 안전관리에 필요한 행정과 재정적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취급물질, 취급량, 사고 위험성 등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위험도를 평가하고 비상대응계획 수립대상을 선정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유해 화학물질 사고예방 대책과 대응계획과 현장조치 매뉴얼의 효율적 운영과 함께 주요 시책 추진방안 제시, 중앙정부와 시 군의 역할과 방향도 설정할 예정이다.

유해 화학물질 관련 정보제공 및 관리체계, 화학물질 관리 로드맵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한화토탈 유증기사고 브리핑과 지난 4월 실시한 화학사고 가상훈련을 점검했다. 최근 대산공단 화학물질 유출사고로 도민의 불안감이 커져감에 따라 화학물질 안전관리와 실효적인 시행계획 수립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도는 이번 보고 내용을 중심으로 도 화학관리위원회 위원의 논의결과와 자문 교수의 의견을 화학물질 안전관리 시행계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김용찬 부지사는 “화학사고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르기 때문에 늘 대비해야 한다”며 “이번 시행계획 수립이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지방정부가 책무를 다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로컬충남=정운대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33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화학물질 안전관리 체계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