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7 10: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자살예방협약.JPG
지난 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맹정호 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각자가 서명한 협약서를 펼쳐 보이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시보건소는 지난 6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서산소방서 의용소방대연합회, 한국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 한서대학교 산학협력단, 서산시자율방범연합대와 ‘생명사랑ㆍ자살예방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맹정호 서산시장을 비롯해 장기호 서산소방서 의용소방대연합회장, 김선영 한국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장, 가사현 서산시 자율방법연합대장, 김현성 한서대학교산학협력단장이 참석해 ‘생명사랑 문화조성을 위한 자살예방 유관기관 업무 협약서’를 교환하고, 생명존중 문화조성 및 자살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캠페인 등 자살률 감소를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서산시의 인구 10만명당 자살률은 36.4명으로 충남도내 7위이며, 노인자살률은 102.3명으로 도내에서 가장 높다.

이에 시 보건소는 자살률 2.8명 감소를 목표로 자살고위험군 노인들을 대상으로 관리를 강화하고, 자살위기상황 발생 시 신속출동체계를 구축·운영하는 등 자살 예방 분위기 조성과 자살 인식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2014년 17개 단체와 생명사랑 자살예방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바 있으며, 한국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와 협업을 통해 읍면 경로행사 시 부모공경 및 함께하는 노인 우울증 및 자살예방 분위기 조성을 위한 공동 홍보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자살예방 중점사업을 공유하고 자살예방을 위한 사회적 지지체계 구축을 통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왔다.

송기력 보건소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우울증의 조기발견 및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으로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고 자살률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관내 다양한 유관기관, 단체와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사랑 협약체결을 확대하고 자살예방을 위한 사회적 지지체계 구축 및 운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살고위험군인 65세 이상 노인이나 독거노인을 위한 멘토링사업 및 정신질환, 신체질병을 호소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자살예방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41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보건소, 생명사랑ㆍ자살예방 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