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8 20: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농산물판매1.jpg

 

농산물판매2.JPG

 

외부 판로 확보 총력 결과

김장철까지 판매촉진 지속


산지가격 하락과 소비부진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농가들을 위해 서산시가 추진 중인 농산물 판매촉진 시책들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부터 마늘, 양파, 감자 등  지역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하고 외부 판로 확보에 나서는 등 판매촉진 시책을 대대적으로 추진해 현재까지 약 30억 원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

먼저 소비부진 지역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에 SK이노베이션, 동희오토 등 관내 기업체 및 기관․단체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5천만원 상당의 마늘을 구매해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줬으며, 동희오토에서는 6백만원 상당의 깐 양파를, 하나은행은 1천만원 상당의 양파를 구매하며 동참했다.

충남개발공사(사장 권혁문)에서도 서산시의 노력에 공감한다면서 1천만원 상당의 마늘을 구매해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이외에도 구매 사실을 외부에 밝히지 말아달라며 익명을 요청한 금융기관 2개소에서 5천만원 상당의 마늘을 구매하는 등 기업 및 기관․단체들의 동참이 속속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서산시 및 충남도청 공무원을 대상으로도 2천 200만원 상당의 농산물을 판매했으며, 지난달 25일에는 국회 판매행사를 개최해 1억 2천만 원의 실적을 올리기도 했다.

또한 경기도 고양시와 서울 상생상회, 농협대전유통 등 소비자를 직접 찾아가는 대도시 판촉행사도 열어 약 1억원의 농산물을 판매했으며, 감자축제와 6쪽마늘축제 등 2개의 지역 축제에서도 마늘, 양파, 감자 6억여원 어치를 판매하기도 했다.

시는 지역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전개와 함께 외부 판로 확보에도 힘써 다양한 성과를 올렸다.

롯데마트, GS리테일, 농심, 오리온 등의 대형 식품업체에 감자 1,040톤 약 15억 원의 납품계약이 성사됐으며, 대만과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에 약 1,200톤, 4억 원 상당의 양파 수출을 성사시켰다.

임종근 농식품유통과장은 “서산시의 소비부진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서 김장철까지 계속 될 것”이라며, “보다 체계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앞으로도 지역 농산물 판로개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23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역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30억 원어치 팔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