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0(화)

서산시,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단호히 대응

피해우려 기업 신속 지원 위한 '기업애로 지원상황실' 설치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9 23: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일본수출규제.JPG
지난 5일 맹정호 시장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조치에 따른 상횡 진단 및 대책마련을 위한 긴급회의가 열렸다.

 

서산시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및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배제 조치에 단호히 대응하는 가운데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의 신속한 지원을 위해 기업애로 지원상황실을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

시에 따르면 맹정호 시장은 지난 5일 열린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및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상황 진단 및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회의에서 기업애로 지원상황실설치를 주문했다.

기업애로 지원상황실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따른 관내 입주기업의 경제 동향 모니터링과 함께 기업 피해 접수와 애로사항 해소 지원 및 수출 컨설팅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현재까지 서산시에 입주한 447개의 제조업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분야는 자동차 관련 분야(74개사)와 석유화학제품 제조 분야(55개사)로 반도체 소재분야 중심의 일본 수출 제한에 따른 피해 수준은 아직 미미한 상황이다. 하지만 사태의 장기화 우려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계속되는 경기 침체 속에서 일본과의 무역 악화로 지역 기업들은 지금 진퇴양난의 상황이라며, “관내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각종 자금 및 세제 지원은 물론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위기 돌파를 위해 기업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자동차 산업 침체와 함께 계속되는 지역경제 위기 상황 속에서 기업인 간담회 등 기업과의 소통 강화와 국내 기업의 신규 투자 유도 및 외국 우량 자본 유치 등으로 위기 극복에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53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단호히 대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