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1(수)

충남도의회 ‘화학사고 감시망’ 더 조인다

김옥수 의원 ‘충남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개정안’대표발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0 17: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옥수.jpg

충남도의회가 최근 도내 유독물질 유출사고를 계기로 화학사고 감시망을 더욱 조인다.

도의회는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제314회 임시회에서 김옥수 의원(비례)이 대표 발의하는 ‘충남 화학물질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심의한다고 20일 밝혔다.

개정안은 화학사고의 사전 예방과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안전관리 시책을 재정비한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 기존 안전관리 시책에 화학물질 관리현황과 향후 전망, 화학사고에 대비한 교육·훈련, 관리 및 사고 대응 협력지원 사항을 추가했다. 또 위해관리계획서 작성현황과 검토의견 확인, 사고대비물질 취급시설에 대한 현황조사 등도 도지사가 추진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이밖에 화학물질 취급 담당자 대상 안전교육, 매년 1회 이상 비상계획 훈련 시행, 화학사고 전담기구 설치 등도 개정안에 포함됐다. 이 조례안은 입법예고 후 이번 임시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김옥수 의원은 “서산 한화토탈 대산공장 유증기 유출 같은 화학사고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예방하고 사고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39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의회 ‘화학사고 감시망’ 더 조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