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1(수)

“농민 현실 반영한 예산 편성 절실”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2 23: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남도의회는 농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예산 편성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는 2일 열린 농림축산국 소관 2019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농민이 체감할 수 있는 예산 편성을 당부했다.

김명숙 위원(청양)은 “농민 소득 확대와 경쟁력 제고를 위한 지원사업이 이번 예산안에도 올라왔지만 농민이 원하는 사업은 되지 못하고 있다”며 “다수 사업이 컨설팅 분야에 높은 비중을 차지하며 컨설팅업체에 예산이 집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민은 생산시설의 기반 지원 부족으로 당장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집행부는 농민의 목소리에 더 귀기울이고 필요하다면 농림부등 관계부처에 적극 개선을 건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은 “스마트 농업 확산을 위한 관련 사업비가 많이 투입되고 있지만 정보통신기술에서부터 얻을 수 있는 농업 통계정보가 체계화 되지 못하며 활용도가 부족한 면이 많다”며 “단순히 스마트농업의 육성할 것만이 아니라 축적되는 농업통계 정보가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영권 위원(아산1)은 “다년도 계획으로 연차별로 지원비가 투입되던 사업이 자부담 매칭 미비 등 지역사정으로 인해 사업비 지원이 중단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그동안 투입되던 사업비에 대한 환수 등 중단 시 발생되는 문제가 많다”며 “이런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당초 추진계획을 세울 때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기서 위원(부여1)은 “친환경농업 지구 조성 사업이 당초 계획 3개소에서 최종 1개소만 국비 지원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사업비가 많이 감액됐다”며 “친환경 농업은 도민에게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서라도 적극 육성해야 할 분야이니 차후에라도 국비 확보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농경위는 이날 양금봉 의원이 대표발의한 우리밀을 더 안전하고 건강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담은 ‘우리밀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52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민 현실 반영한 예산 편성 절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