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10: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민의 재산증식 취지로 설계되어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가입한 미성년자가 1만7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일종 국회의원이 1일 금융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ISA가 출시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ISA 계좌를 새로 개설한 20세 미만의 가입자는 총 1만7071명으로 집계됐다. 3년간 ISA 계좌를 개설한 0~9세 가입자는 120명, 10~19세 가입자는 1만6951명이었다.

같은 기간 이들이 ISA 개설 당시 가입금액을 합하면 총 150억여 원에 이른다. 10세 미만 어린이들이 약 5억6000만원을, 10~19세가 약 144억9000만원을 ISA 계좌에 넣었다.

ISA는 예ㆍ적금, 펀드, 파생결합증권 등 여러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 담아 운용하고, 발생 이자와 배당소득에 비과세 혜택을 주는 상품이다. 매년 2000만원 한도로 1억 원까지 투자할 수 있으며, 한번 가입하면 5년간(농어민·서민형은 3년간) 의무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ISA에 가입한 미성년자들은 대개 사업소득자인 것으로 추정된다. 미성년자가 부동산 임대업 등 사업소득자인 경우가 있다. 이들의 부모가 상속세 등을 탈루할 목적으로 가입한 것은 아닌지 의문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성일종 의원은 “세제 혜택을 통해 국민의 자산형성을 돕기 위해 도입된 ISA가 미성년자들에게 무분별하게 개설돼 부의 대물림 수단으로 악용될 우려가 있는 만큼, 제도 운영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80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만능통장 ‘ISA’ 가입 금수저 미성년자 1만7000여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