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9 14: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상벌레.jpg
지역 온라인커뮤니티에 게제된 화상벌레

 


최근 전북지역에서 발견된 청딱지개미반날개(일명 화상벌레)가 서산을 비롯한 충남지역 곳곳에 출몰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충남 지역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서산을 비롯해 천안, 아산, 당진, 공주, 계룡지역에서 화상벌레를 발견했거나 의심된다는 글과 사진들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어 충남 전역으로 화상벌레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화상벌레는 약 6~8㎜ 정도의 크기로 체액에는 ‘페데린’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어 물리거나 접촉할 경우 화상과 같은 통증을 동반하는‘페데러스 피부염’이 발생하므로 최대한 접촉을 피하는 게 상책이다. 피부염이 발생하면 긁지 말고 물로 씻은 뒤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92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상벌레 서산출몰 소식에 시민들 불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