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0 22: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불나면 대피먼저.jpg


서산소방서(서장 권주태)는 소화기 사용법 등 초기화재진압에 치중했던 기존의 소방교육을 ‘불나면 대피먼저’라는 소방안전교육과 홍보를 중점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증가로 화재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 확대로 대피 가능한 시간이 과거에 비해 짧아져 화염보다 질식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다. 또한 화재가 발생하면 스마트폰 등으로 화재신고는 많은 편이지만 신고를 하느라 오히려 대피가 지연되기도 한다.

이에 서산소방서는 홍보포스터를 관내 학교, 관공서, 다중이용시설 등에 부착하고 리플릿은 안전교육 자료로 활용해 X배너는 소방서에 설치해 ‘불나면 대피먼저’를 적극 홍보 할 방침이다.

권주태 소방서장은“화재 발생 시 안전한 장소로 신속하게 대피하는 것이 소화기 사용법과 119신고요령보다 최우선”이라며“시민들이 ‘불나면 대피먼저’의 의식전환이 될 수 있도록 집중 홍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66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불나면 대피먼저’…서산소방서 집중홍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