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0 23: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일종_가로.JPG


성일종 국회의원은 10일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산하 26개 연구기관들의 장애인 채용은 낙제점”이라고 밝혔다.

성 의원에 따르면 1991년부터 시행된 장애인 고용의무제도는 50명 이상 공공기관ㆍ민간기업 사업주에게 장애인을 일정비율 이상 고용하도록 의무화 되어 있고 100명 이상 공공기관ㆍ민간기업이 이 비율을 채우지 못하는 경우부담금을 부과하도록 되어있다. 올해 기준 장애인 의무고용률은 3.4%다.

성 의원이 경제인문사회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및 산하 26개 연구기관 중 장애인 의무고용인원을 한 번도 빠짐없이 매년 준수해 온 기관은 보건사회연구원을 제외하고는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산업연구원,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4곳은 6년간 단 한 번도 준수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산업연구원과 한국개발연구원, 한국교육개발원 등 3곳은 최근 6년간 장애인을 일정비율 이상 고용하지 않아 1억원 이상의 장애인고용부담금을 납부했다. 경인사 및 산하 연구기관이 6년간 납부한 장애인고용부담금의 합계는 13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일종 의원은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솔선수범하여 장애인 고용률을 늘림으로써 산하기관들에게 모범을 보이는 것은 물론, 지속적으로 산하기관들을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54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일종 “연구기관 장애인 채용 낙제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