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금)

“백혈병 걸린 친구 딸이 회복했데요”

[조규선이 만난사람] 29. 최상임 건우산양산삼 대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2 23: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상임.jpg
산양산삼과 사진작가로 무엇 하나 손색이 없는 최상임 건우산양산삼 대표. 최 대표가 산양산삼과 사진작가 두 토끼를 쫒는 이유는 자연이 주는 매력 때문이다.

 


산양산삼은 산에서 재배하는 삼(蔘)이다. 장뇌삼처럼 뇌두를 키우지 않고 산에서 최종 재배한 산양산삼은 웰빙 열풍을 타고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아지며 수요가 폭등하고 있다. 건우산양산삼 최상임(64) 대표는 여성의 몸으로 15년째 산양산삼에 올인하고 있다.

최 대표가 산양산삼에 빠진 것은 자연이 주는 매력 때문이었다. 충북 괴산에서 산양산삼을 재배하던 오빠 최상영(71)씨가 “먹어보라”며 준 산양산삼을 주머니에 넣어와 산 이곳저곳에 심었다. 그리고 산양산삼이 자라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자연의 신기함과 오묘함을 발견 했다. 그리고 건강도 주고 돈도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자연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산양산삼은 기후, 태양(빛과 열), 양분 등 자연에 아주 민감하다. 빨간 열매등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신비로움을 사진으로 남겼다.

최 대표는 “산양산삼은 자연이 준 최고의 선물”이라는 그는 산양산삼 이야기가 나오자 신이 나서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산삼의 효능은 동의보감 등에 의하면 주로 오장(五臟)을 보하는데, 특히 기허(氣虛)에 효과가 있다고 하여 강장보혈(强壯補血)이라고 하지요. 그리고 눈을 밝게 하고 정신을 안정시키며 지혜를 더하는 등 오래도록 복용하면 몸이 가벼워지고 장수한다고 해요”

필자 또한 평소 산양산삼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2004년 서산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유럽의 실리콘 밸리라는 프랑스 남부 소피아 앙티폴리스(Sophia Antipolis) 산업첨단단지를 방문했었다. 그곳은 컴퓨터 사이언스, 전자로봇, 전자통신, 의료과학 등이 주를 이루고 있었다. 그런데 20~30%를 바이오산업으로 바꾸기 시작했다는 것이었다. 인간이 건강하게 오래 사는 생명산업의 비전과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서산으로 돌아와서는 서산인삼농협에 인삼가공공장 설립을 협력했다. 또 각 읍면 1개 마을 국유지 등 유휴임야를 활용해 산양산삼 재배단지를 조성토록 했다.

최 대표에게 산양산삼에 대한 이야기를 더 듣고 싶은 이유이기도 했다.

“오빠가 준 산양산삼이 어느 정도 커졌지요. 그리고 캐서 지인들과 나누어 먹었어요. 그 중 당뇨가 있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산양산삼을 먹은 후 기운이 나고 입맛이 난다고 기뻐하던 기역이 눈에 선해요”

최 대표는 또 집에 찾아온 지인으로부터 자신의 딸이 백혈병으로 고생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는 200뿌리를 캐서 주었다. 그랬더니 일어나지도 못하고 시한부 인생이라고 생각하던 딸이 원기를 회복했다는 말도 들었다고 했다.

그녀는 이렇게 직접 산양산삼의 효력을 검증하고 나서야 본격적으로 재배를 시작했다. 그 때가 2004년. 고향인 대산으로 내려와 1000여m² 본인 소유의 산에 산양산삼을 심기 시작했다. 나름대로 산양산삼 재배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최 대표는 농약이나 비료 등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자연 상태에서 자생하도록 관리하고 최상의 산양산삼만 엄선해 채취하고 있다.

“자연산삼과 차이가 없을 뿐 아니라 인삼에 비해 사포닌과 유기물질 함량이 월등해 항암과 항염, 원기회복, 면역력 증강 등에 탁월하다고 해요”

최 대표의 산양산삼 찬양은 계속 이어졌다. 직접 효능을 경험했던지라 산삼이 몸에 좋다는 것은 세상 사람이 다 알지만 보통 사람들은 높은 가격 때문에 쉽게 접근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그러나 산양산삼의 대량 재배로 이젠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산삼의 효능과 비슷한 산양산삼을 접할 수 있도록 대중화시켜 보람과 자긍심을 느낀다고 했다.

열정, 끈기, 노력으로 산양산삼 재배에 성공한 그녀지만 전문 임업인이 되기 위한 노력은 아직 진행형이다. 산양산삼 CEO과정 등을 수료하고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구길본)으로부터 2019 우수재배 임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송호대학교(총장 정창덕)와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하는 등 새로운 산양산삼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행보는 멈출 줄을 모른다.

“항상 자연에 감사하며 살고 있어요. 이제 인간이 의지 하고 살 수 있는 곳은 산”이라는 그녀는 아직 오염되지 않고 깨끗한 삶의 터전은 산으로, 산을 지키는 것이 사람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이렇게 산양산삼을 재배하면서 산양산삼이 커가는 과정을 사진으로 담기 시작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삼의 신비로움을 남기기 위한 사진촬영이 어느 새 사진작가가 되어 있었다. 2017년 서산관광사진 공모전에서 은상을 수상하는 등 수 많은 수상경력이 사진작가로의 삶을 빛나게 하고 있다.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는 서산문화원 2층 갤러리에서 해여울(회장 김수범) 창립전을 갖는다. 그녀의 작품이 기대된다./조규선 전 서산시장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215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혈병 걸린 친구 딸이 회복했데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