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8 10: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겨울철새.jpg


올해 천수만에 도래한 겨울철새의 개체가 전년대비 3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은 서산시의 생물다양성관리계약사업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는 올해 시비 4억 원을 추가 확보해 총사업비 8억1천600만원을 들여 사업계약 면적을 전년도 2배 수준인 2,895ha로 늘렸다. 또 쉼터조성을 위해 무논의 면적을 전년대비 4배 규모인 41.8ha로 확대하면서 사업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서산버드랜드의 조류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2000년 중반 이후 도래하지 않았던 가창오리 44수가 발견되었을 뿐만 아니라, 큰고니 100수, 기러기 및 오리류 12만여 수 등 총 122종 13만여 수의 겨울철새가 관찰됐으며 흑두루미, 황새, 노랑부리저어새 등 멸종위기 2급 이상의 철새도 15종이나 발견되는 등 전년도 대비 30% 이상 개체수가 크게 증가했다.

또한 전년도보다 볏짚존치 계약면적이 2배 가량 늘어남에 따라 사업에 참여한 농민들의 혜택도 크게 늘어났다.

시 관계자는 “내년도 3월까지 생물다양성관리계약사업 효과를 지속시키기 위해 이행점검을 철저히 추진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철새를 관찰할 수 있는 생태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금년 11월 24일까지 추진되는 주말 버스탐조투어에 서산을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이 참여해 좋은 추억을 만들고 가시기를 추천드린다”고 전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87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수만에 겨울철새 30%증가…생물다양성사업 효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