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충남도 행자위, 도내 전 갈등 해결 노력 주문

갈등관리 대상 확대 등 요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1 23: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공휘)는 11일 공동체정책관과 충남연구원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원봉사센터 운영, 각종 위원회와 공공갈등 관리 등을 집중 점검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안장헌 위원(아산4)은 “공동체정책관에서 갈등을 관리하고 있는 대상은 도정에 관련된 업무만 한정하고 있다”면서 “모든 갈등현장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논의를 시작할 수 있는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공동체정책관은 기존의 일보다는 새로운 일을 적극적으로 해야하는 부서”라며 “내년 공동체지원국으로 조직이 개편되면 그동안 추진하던 업무와 새로운 부서들이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영신 위원(천안2)은 “도에서 관리하는 각종 위원회 중 부실하거나 불필요한 위원회는 정리해야 한다”며 “위원회 존속기한을 명시해 활동하지 않는 위원회는 자동 소멸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실질적 운영 여부에 따른 위원회를 명확히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인환 위원(논산1)은 “도에서는 주로 공공갈등 영역을 다루는 만큼 공공정책으로 인해 발생하는 민간갈등 관리까지 손대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민간갈등을 방관만 하기에는 주민들 간 해결이 안되는 경우가 많다. 적극행정 차원에서 시군과 협조 하에 갈등해결을 모색하는 정도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영우 위원(보령2)은 “시군 자원봉사센터장은 순수한 자원봉사 차원에서 명예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위원들은 이밖에 소관 부서 현안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선영 위원(비례)은 “둘레길 조성업무는 사실 공동체정책관과 거리가 멀며 이 업무를 해야 할 당위성도 부족하다”며 “업무특성상 산림 부서에서 담당하는 것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또 “공동체정책관의 성인지 예산편성 비율은 바람직하다”며 “도내 시군별로 성인지 관점의 예산편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영우 위원은 “군사격장 소음피해 관련 법률이 최근 통과되면서 도내 4개 시군민의 보상 근거가 마련됐다”며 “도에서는 피해지역 주민들이 보상 대상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영신 위원은 “최근 노인자살률이 높아 고민이 많은데 우체부들의 인력망을 활용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이 필요시 경로당으로 안내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좋을 것”이라며 “공동체 생활을 하면 어르신들도 혼자 계시는 것보다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오인환 위원은 “지역의 부녀회장님들은 우리행정의 파트너인데 그 분들 중 적지 않은 수의 자리가 공석”이라고 주장하며, “이분들의 역할과 하시는 일이 생각보다 많은데, 부녀회장님들의 고충과 역할분산, 예우에 관한 문제에 대해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65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행자위, 도내 전 갈등 해결 노력 주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