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5(목)

39살에 대학 도전, 원동력은 ‘딸’

[조규선이 만난 사람] 32. 노경수 동화작가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2 20: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노경수.jpg

▲29세에 위암으로 5년 시한부 삶을 살았던 노경수 작가. 절망에 빠졌던 그녀를 일으켜 만학에 도전하게 한 건 당시 17개월 된 딸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사진=최상임 작가

 


 

동화작가 노경수가 학문의 길로 들어선 것은 서른아홉 살 때였다. 스물아홉 살에 위암으로 5년 시한부 삶을 살게 됐던 그녀, 절망에 빠졌던 그녀를 일으켜 만학에 도전하게 한 건 당시 17개월 된 딸이 있었기 때문이다.

“5년 동안 아이를 어떻게 키우다 죽어야 하나,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아는 게 없었어요. 아이와 함께 동화를 읽기 시작했지요. 읽다가 보니까 쓸 수 있을 것 같았어요. 학교 다닐 때 독서광도 아니었고 글을 잘 쓴다고 칭찬을 받아본 적도 없는데, 읽다가 보니 쓸 수 있겠더라고요.”

독서를 통해 시작한 창작에의 도전은 1997년 MBC창작동화공모에서 「동생과 색종이」로 대상을 수상하며 시작됐다. 같은 해 서산으로 이사한 그녀는 39살에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도전하고 문학특기생으로 한서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 입학, 소설가 윤흥길 교수 문하에서 본격적인 문학 공부를 시작한다. 이후 단국대학교 대학원으로 진학, 아동문학을 전공하여 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박사 논문은 ‘졸업식 노래’와 ‘고향 땅’작사로 유명한 윤석중 아동문학가에 대한 연구다. 윤석중 아동문학가는 서울에서 태어났지만 원적은 서산시 음암면 율목리다.

“이런 삶이 기다리고 있을 줄은 몰랐어요. 미래를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은 우리에게 두려움을 주기도 하지만 꿈을 주기도 해요. 아이를 향한 사랑이, 아이를 향한 꿈이, 생명력을 증대시켰고 오늘의 저를 있게 했어요.”

단국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에 들어간 2004년부터 대학에서 아동문학을 강의하기 시작한 그녀는 2018년까지 서울여자대학교, 한경대학교, 단국대학교, 한서대학교, 우석대학교 등 한 학기 평균 3개 대학을 다니면서 아동문학론, 아동문학창작실습, 글쓰기 같은 과목을 맡아 강의했다.

“강사법이 통과되면서 강의 자리를 잃기까지 쉬지 않고 겸임교수로 강사로 많은 강의를 하고 다녔어요. 길에서 보낸 시간도 참 많았지요. 덕분에 창작에 몰두하지 못했는데 이제는 창작에 전념할 때이구나, 생각했지요. 올핸 강연도 조금 다니고 한국아동문학인협회에서 창작 강의도 조금 하면서 집필하고 있어요”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기적이었고 감동이었다는 그녀는 투병생활 4년 차에 둘째 아이를 출산한다. 2007년 출간한 테마 수필집 『엄마를 키우는 아이들』은 그녀가 두 아이와 함께 공부한 여정을 쓴 이야기이다. 이 책으로 BOOK TV <저자와의 대화>에 출연하는 기회도 주어졌다. 이후 『오리부부의 숨바꼭질』, 『집으로 가는 길』, 『씨앗바구니』, 『쉿, 갯벌의 비밀을 들려줄게』,  『‘하얀’ 검은 새를 기다리며』 등의 동화집을 출간했다. 2019년에는 해미천과 천수만을 배경으로 쓴  『‘하얀’ 검은 새를 기다리며』가 서산시의 한 도시 한 책읽기 운동에서 아동도서부분에 선정되어 성연중학교, 언암초등학교 등에 기쁘게 강연을 다니기도 했다.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는 꿈을 가질 때는 몰랐는데요, ‘엄마’는 죽을 때까지 불리는 이름이더라고요. 아이가 자라 어른이 되어도 엄마는 엄마니까요. ‘좋은 엄마’를 향한 저의 꿈은 지금도 계속되는 거지요.”

그녀에게 꿈을 주고 새로운 삶을 살게 한 당시 17개월이었던 딸은 경인교대를 거쳐 서울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교사로 근무하고 있다. 또 투병생활 중에 얻은 아들은 경찰대학교를 졸업하고 사이버수사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공부하는 그녀를 가까이서 지켜본 주부들 중에는 그녀 모습에서 용기를 얻어 늦게 학문에 도전, 새로운 삶을 사는 여성들이 많다고 한다.

현재 단국대학교 출신 문인들의 모임인 단국문인회 회장을 맡고 있는 그녀는 “저에게 일어난 모든 일들은 하나님의 은혜였다”면서 “꿈은 삶의 이정표이며 그 여정에서 얻는 기쁨과 감동은 생명력을 증대시키는 비타민”이라고 했다.

한편 노 작가는 1960년 공주출생으로 서산에서 19년 동안이나 살았다. 현재는 경기도 광주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공주와 마음의 고향인 서산을 오가고 있다.

“서산은 정서적인 면이나 물질적인 면에서 아주 평화롭고 아름다우며 문학적 상상력을 주는 공간이에요” 그녀가 서산을 자주 찾는 이유다./조규선 전 서산시장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1

  • 88608
양윤정

당신을 칭찬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9살에 대학 도전, 원동력은 ‘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