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9(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4 23: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일종.JPG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성일종 국회의원이 올해 자유한국당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됐다.

성 의원은 지난 달 실시한 올해 국정감사에서 ▷가짜뉴스의 본산이 되고 있는 국무조정실 ▷공공금융기관과 소프트웨어 업체 간의 불공정계약 관행 ▷지난 10년간 아무런 실적 없이 인력과 예산만 낭비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사업 ▷현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정책으로 인한 안면도 초지 훼손 우려 ▷국가보훈처의 하재헌 중사 공상판정 등 다양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대안까지 제시하는 정책국감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우수의원에 선정됐다.

성 의원은 또 지난 10월 15일 한국자산관리공사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된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면서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성 의원은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이 2001년 이후 한국자산관리공사로부터 100여 차례 넘게 채무 독촉 등을 받았지만 한 번도 변제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 전 장관 모친은 2014년 캠코의 채무 독촉 전화를 받고 “능력이 없어서 못 갚는다”고 말한 뒤 7개월 뒤에 부산 해운대 빌라를 차명으로 구입한 것을 밝혀내기도 했다.

성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는 ‘조국감사’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행정부의 문제점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달하겠다는 마음으로 국정감사에 임했다”며, “입법ㆍ제도개선 및 행정부 감사라는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에 앞으로도 충실하게 임하고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성 의원은 머니투데이 선정 ‘2019 국정감사 더300 스코어보드 만점 평가 의원’에 선정되는 등 언론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10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일종 의원, 자유한국당 ‘국감 우수의원’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