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0 12: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노상권_브리핑.JPG
노상권 관광산업과장이 브리핑을 통해 ‘천수만 지역 관광기반시설 구축사업 현황과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밝히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간월도 주변 해안에 오는 2022년까지 ‘해양경관탐방로’가 개설된다.

노상권 시 관광산업과장은 20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갖고 “보령-태안 연육교와 해저터널이 2021년 말 개통되면 원산도와 안면도를 비롯한 천수만지역 방문관광객 수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지역 관광여건 변화에 맞춰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천수만 지역의 관광기반시설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노 과장이 밝힌 계획에 따르면 시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간월암을 배경으로 해안선을 따라 해안데크 산책로를 조성하고 전망대, 조형벤치, 경관조명 등을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는 지역 관광 이미지 개선과 함께 지역관광 활성화와 궁극적으로 간월도 관광지 분양도 적극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마을단위 소규모 관광지 육성을 위해 오는 12월부터 총사업비 40억 원을 들여 ‘천수만권역 창조적 마을만들기 사업’도 착수한다.

아울러 마을별 특색을 살려 간월도리에 공동급식센터와 독살 체험장을, 창리에 낚시홍보 조형물과 수변 산책로를, 마룡리에 농촌인력 공동생활홈과 마을 경관식재사업을 각각 추진한다.

여기에 천수만권역 주민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카페와 초화류 가든 등도 운영해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주민 주도형 관광지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노상권 관광산업과장은 “서산 남부지역의 기존 관광자원과 민ㆍ관의 관광기반 확충사업을 연계해 천수만 일대의 관광활성화는 물론 지역민들의 실질적인 관광자원을 통한 소득창출을 위해서도 더 많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34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간월도에 2022년까지 ‘해양경관탐방로’개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