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8(일)

맹정호 시장 “서산 화물 대산항에서 처리해야”

유관기관ㆍ기업ㆍ단체 간담회, 화주에 대산항 적극 이용 당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1 16: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산항간담회1.JPG
간담회 모습
대산항간담회.JPG
맹정호 시장이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자들과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맹정호 시장이 대산항 활성화를 위해 화주들의 대산항 이용을 적극 당부하고 나섰다.

맹 시장은 지난 20일 베니키아호텔에서 대산항 유관기관 및 기업ㆍ단체장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충남에서 발생되는 화물 중 대산항에서 처리되는 비율이 13.2%에 불과하다”며 “서산에서 발생한 화물이 타 항만으로 유출되지 않고 대산항에서 처리해야 한다”며 이 같이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대산항의 컨테이너 화물 처리량은 10월 기준으로 60,111TEU이며, 이는 작년 동기 76,656TEU를 처리한 것에 대비하여 22%나 감소한 수치이다.

물동량 감소 원인은 세계 해운시장의 불황과 중국 수출 물동량 감소, 유화 3사 정기 수리 등으로 분석되며, 특히 지역 생산화물의 부산, 인천 등 타 항만 수출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지역화물 뿐만 아니라 수도권, 충청권의 신규화물 유치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같이했다. 아울러 선박 입출항, 예ㆍ도선, 하역 등 항만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해 항만 고객의 신뢰를 높이고 이용하기 편리한 항만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맹정호 시장은 “우리 지역에서 생산되는 화물이 지역항만인 대산항으로 수출되지 않고서는 항만 활성화를 말할 수 없다”며, “이탈 화물과 더불어 신규화물 유치를 위해 지역화주 및 관계기관ㆍ단체와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산항 현황 점검 및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서산상공회의소가 주최한 이날 간담회에는 대산지방해양수산청 등 대산항 유관기관을 비롯해 지역 화주, 해운 대리점, 항만 예선사, 도선사, 항운노조 등 기업ㆍ단체장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55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맹정호 시장 “서산 화물 대산항에서 처리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