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5(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4 1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의회_친일잔재청사특별위원회.jpg
지난 22일 충남도의회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특위에서 일제강점기 친일화가가 그린 지역 주요 사적지 표준영정 건의안을 채택했다.

 


충남도의회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지난 22일 특위 회의실에서 ‘일제강점기 친일화가가 그린 지역 주요사적지 표준영정 교체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 건의안은 친일행위가 명백한 화가가 그린 표준영정 지정 해제를 촉구하는 내용을 뼈대로 하고 있다.

그동안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작가의 친일 논란은 규정상 지정 해제 사유가 아니다’거나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해제 신청을 반려했었다.

김영권 위원장(아산1) “일제와 싸우다 돌아가신 이순신 장군, 윤봉길 의사, 조헌 의병장의 표준영정까지 친일화가에 의해 제작돼 우리 지역에 봉안돼 있는 것은 선현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자 애국 충절의 고장 충남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들도 작가의 행적이 역사 정의와 교육가치 실현에 배치된다는 사실이 객관적으로 입증되면 당연히 지정 해제할 수 있다는 의견”이라고 주장하고 “표준영정 교체를 위해 220만 도민과 함께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건의안은 도의회 제316회 정례회 기간 중 본회의에 상정돼 최종 처리된 뒤 국회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특위는 친일잔재 청산을 위해 지역 향토사학자 및 문화원과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도내 일본식 표기 지명에 대한 조사와 비석(공덕비) 등 조형물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기로 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04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의회, 친일화가 그린 표준영정 교체 건의안 채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