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3 00: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안면도역사묻다.JPG


일본부총리 망언제조기 아소다로 가문 아소타키치에게 82만3.000원에 통째로 팔렸던 안면도, 강제징용과 탄광갱목 가미카제 항공류 제작으로 쓰인 안면송 10만주의 상처. 안면도의 혼과 풍광ㆍ역사가 어우러진 책이 발간됐다.

서산출신 문영숙 작가와 김월배 작가의 ‘안면도에 역사를 묻다’는 원래 섬이 아니던 안면도가 섬이 된 배경, 안면도의 12절경, 안면도인들이 즐겨온 음식에 깃든 사연을 엿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안면도 곳곳에 스며들어있는, 고려시대부터 현대까지의 역사도 담겨 있다.

가장 가슴 아픈 역사인 일제강점기 시대도 적혀있다. 당시 안면도임업소장을 맡은 임성삼(일본명 하야시)의 안면도 관찰기를 번역ㆍ수록하고, 강제징용을 직접 겪거나 목격한 이들의 증언을 실어 당시 상황을 보다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아울러 그 고난의 시기에도 의지를 굽히지 않은 독립투사들, 폭설 속에서 우편물을 배달하고 돌아오다 숨진 ‘위대한 집배원’ 오기수, 안면도 출신의 민중시인이자 평론가로 한국문학사의 중요한 흐름을 개척한 채광석, 간척사업으로 안면도의 지도를 바꾼 김준희, 안면도의 숙원사업인 연육교 설치를 이끌어낸 진승균 등 안면도를 빛낸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준다.

이 책에선 안면도의 멋과 맛도 안내한다. 할미바위와 할아비바위에 얽힌 ‘승언 장군 전설’과 삼봉에 얽힌 ‘세 자매 전설’ 등 우리가 즐겨 찾는 관광지부터, 꽃게 대신 칠게와 농게로 담은 간장게장을 이용한 게국지, 가마솥 밥 불에 은근히 익혀 먹어야 제 맛인 우럭젖국 등 타지 사람들에겐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음식까지 소개한다.

한편 문영숙 작가는 현재 독립운동가 최재형기념사업회 이사장과 안중근 홍보대사를 맡고 있으며 코리안 디아스포라 작가로 인문학 강연, 롯데크루즈 선상강연을 하며 창작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작으론 ‘늦게 핀 꽃이 더 아름답다’, 청소년 역사소설 ‘에네껜 아이들’, ‘까레이스키, 끝없는 방랑’, ‘독립운동가 최재형’, ‘글뤽 아우프: 독일로 간 광부’, 장편동화 ‘무덤 속의 그림’, ‘검은 바다’ ‘그래도 나는 피었습니다’, ‘사건과 인물로 본 임시정부 100년’ 등이 있다.

공동저자인 김월배 작가는 안면도 출생으로 하얼빈 이공대학 외국인 교수, 한국 안중근의사기념관 연구위원, 연세대학교 안중근 사료실 객원 연구원, 하얼빈 안중근의사 기념관 객원 연구원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허현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영숙 작가 ‘안면도에 역사를 묻다’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