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지방의회는 지방자치의 핵심

[의정칼럼] 이연희 서산시의회 총무위원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3 1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연희 의원.JPG


도종환 시인은 ‘새벽초당’이라는 시에서 ‘목민을 위해 고뇌하고 싸운 시간만이 운동하는 역사’라고 했다.

필자는 서산시민 중심을 위한 지역발전의 대안을 찾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시민의 뜻과 공익의 가치를 실현하는 우리시대의 선한정치를 꿈꾸며 2014년 정치에 입문한 6년차 재선의원이다.

엄마의 마음으로 꼼꼼하게 살피고 아픈 손가락인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를 내는데 함께 하겠다고 꿈꿨던 정치를 풀어내기 위해 열정을 갖고 노력하고 있지만 다양한 현안 문제를 해결하는데 여전히 부족한 정치인이다.

2000년도에 도입된 여성 정치할당제의 영향으로 서산시의회가 8대까지 오는 동안 여성의원들의 선출은 5대부터 시작되어 그동안 8명의 여성의원이 선출되었다. 여성으로서 외롭고 힘들었던 그러나 한 알의 밀알처럼 살아 오늘의 터전을 쌓을 수 있었던 선배 여성의원들의 활발한 의정활동이 시작하면서 역사가 되고 새로운 길이 열렸다.

남녀동수를 앞두고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유리천장 지수가 낮은 현실을 감안할 때 먼저 시작한 여성 정치인으로서 차세대 여성정치인들에게 필자의 의정활동이 이정표가 되고 디딤돌이 되어야 하는 책무 또한 있기에 역할모델이 되어야한다는 의무감이 채찍이 되고 있다.

1991년 지방의회가 부활하면서 30년을 이어오는 동안 여전히 제도적ㆍ정치적 기반이 매우 취약한 미완성이지만 주권이 깨어있고 다양성을 중시하는 한 지방자치는 실현된다고 본다.

지방의회는 지방자치의 핵심이다. 지방의회의 권한과 책임성을 강화해야 의회민주주의의 꽃을 피울 수 있다. 진정한 분권과 자치는 지방의회와 집행부의 균형에서부터 시작되고 이를 위해서는 지방의회 역량강화를 가장 우선해야 한다.

또한 의회 전문성 강화를 위해 정책지원전문인력(정책보좌관)도입과 의회사무처 인사권 독립 등은 반드시 풀어야 할 숙원 과제이다.

전통적으로 행정은 공무원의 고유영역으로 인식되고 있지만 이제는 시민이 행정의 주인으로 모든 정책과정과 집행, 예산편성에 광범위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 공무원 중심의 일방통행식 행정에서 주민참여 시민행정으로 질적 전환이 필요한 시기이다.

마침 서산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공익활동 촉진과 풀뿌리 단체의 활성화를 통해 시민사회 역량강화는 물론 시민주도의 정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2019년1월 행정조직 개편을 통해 시민공동체과를 신설하여 주민자치, 마을 만들기, 공익활동지원 등 중간지원조직이 한 부서로 편재되면서 거버넌스 시스템 구축을 통한 정책 융복합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서산시의회도 적극 협력하여 시민이 행정의 주인으로서 지방자치를 만들어 가는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야 한다.

우리 지역은 굵직한 현안 문제가 있다. 현안해결 과정에서 다양한 여론이 상충할 때마다 의회는 지역갈등을 최소화하고자 했다. 지역갈등 해결 역시 의회가 할 역할이기 때문이다. 민생을 살피고 시민의 안녕을 위하는 의정활동에는 쉼이 있을 수 없다.

임기 반환점을 도는 시점에서 신발 끈을 다시 조이며 견제와 협력이 함께 하는 건강한 지방의회의 역할을 위해 더 정진하고자 한다.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방의회는 지방자치의 핵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