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3 18: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맹정호_스넵 (1).jpg
▲평소 너그러운 리더십에서 “단호하고 독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맹정호 시장.

 

맹정호 “기업이 땅장사를 해서는 안 된다”며 에스오일 공격

 

“시민의 눈에는 옥은 안 보이고 티만 보인다”챙기고 챙겨라

 

“단호하고 독해졌다”

민선7기 반환점을 앞둔 맹정호 시장에 대한 서산시 공무원들의 평가다. 평소 너그러운 리더십으로 시정을 이끌면서 행정의 경쟁력을 높이고 ‘화합’을 중히 여기던 그가 시의 현안에 대해서는 기업과의 갈등도 불사하는 단호한 모습도 보인다. 인사에 있어서도 너그러웠던 그동안과는 다르다. 상반기 근무평정이 진행되고 있는 요즘 학연ㆍ지연ㆍ혈연ㆍ연공서열을 떠나 자기 업무에 능통한 실력자, 도덕성을 갖추고 시민들에게 겸손한 공무원, 동료들과 협업하는 공무원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공정한 평가를 요구했다. 서산시청 곳곳에서 일어나는 변화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 모습은 그대로 언론에 노출되고 있다. 맹 시장은 지난달 25일 성일종 국회의원 초청 정책간담회 자리에서 대산첨단정밀화학특화산단과 관련 “에스오일이 특화산단에서 발을 빼면서 산단 조성이 위기에 처하게 됐다. 기업이 땅장사를 해서는 안 된다.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에스오일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산단 조성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것이었지만 평소답지 않게 기업을 향해 독한 말을 쏟아내 간담회 자리에 있던 간부공무원들의 귀를 의심케 했다.

평소 직원들에게 온화한 시장으로 알려진 맹 시장. 시장에 취임하면서 지난 2년간 9급 신규공무원들까지도 시장실 출입을 자유롭게 하고 직원들도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는 등 활력이 넘치는 일하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학창시설을 되돌아보면 무서웠던 호랑이 선생님도 기억에 남고 인자했던 선생님도 생각이 나는데, 그래도 자상하게 챙겨주셨던 선생님의 영향이 더 컸던 것 같다”는 말을 자주 언급하며 직원들을 인격적으로 대했던 맹 시장이 얼마 전 직원회의를 통해 화를 냈다.

“일을 잘 하고도 작은 부분을 잘 챙기지 못하면 시민들의 원성을 사게 된다. 우리는 옥의 티라고 할 수 있지만 시민의 눈에는 옥은 안 보이고 티만 보인다. 옥을 티로 만드는 일이 없도록 챙기고 또 챙겨라”고 지시했다. 어느 순간에 그가 엄한 선생님이 되었다.

의사결정 속도도 빨라졌고 단호해졌다. 지지부진한 사업은 직접 현장을 방문해서 구체적인 대안까지 제시하고 있다. 해미 반양초에 조성 계획을 갖고 있는 ‘라키비움 서산’은 맹 시장이 직원들과 수차례 현장을 방문하면서 그림을 그리고 있다.

무엇이 맹 시장을 달라지게 만들었을까? 취임 2주년을 맞이하면서 생긴 시정에 대한 자신감, 조직에 대한 장악력이라는 게 중론이다. 2020년을 시작하며 시민들에게 약속한 호시마주(虎視馬走)하겠다는 다짐을 실천하는 중이 아닐까?

부드러운 카리스마,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리더십의 소유자인 맹 시장의 본래의 모습과 요즘 변화하고 있는 강단 있는 리더십. 이는 어느 것이 맞고, 어느 것이 틀린 것이 아닌 둘의 조화로 더 새로운 서산을 만드는 원동력으로 작용되어졌으면 하는 것이 서산사회의 바람일지 모른다.

2020년 하반기가 관건이다. 코로나19로 국내외 전반적으로 실적 악화가 예상되는 시점에서 맹 시장이 젊은 리더십으로 위기를 어떻게 헤쳐 나가느냐에 따라 맹 시장의 서산시가 뿌리를 내릴 수 있을지 없을지가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와 함께 시청사 입지 선정을 원만히 해결해야 하는 것도 또 다른 숙제다. 맹 시장의 행보에 서산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맹 시장, 단호하고 독해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