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3 12: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황토길1.JPG

맹정호 시장이 3일 이연희 의장, 김원균 산림조합장 등과 부춘산에 조성되고 있는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있다.

 

황토길2.JPG

맹정호 시장이 현장 학습을 나온 어인이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피톤치드 가득한 숲속을 맨발로 걸으며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자연이 주는 에너지를 듬뿍 받을 수 있는 곳. 서산 도심에서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서산시에 따르면 도비 포함 총 7500만원을 들여 부춘산 등산로인 서산학생수영장부터 서광사까지 총길이 650m 규모의 황톳길을 조성하고 있다.

시는 우선 오는 20일까지 기존 황톳길 구간 200m를 정비하고, 서광사까지 황톳길 구간을 450m 신설해 황톳길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편안한 산행 환경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맹 시장은 3일 이연희 서산시의회 의장, 김원균 서산시산림조합장 등과 함께 황톳길 조성현장을 직접 걸으며 장마철 대비에 문제는 없는지를 점검했다. 또 황토길에서 만난 시민들에게 의견을 묻기도 했다. 마침 현장학습을 나온 어린이들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맹정호 시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황톳길을 찾아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 있다”며 “부춘산 황톳길이 힐링 명소가 되어 많은 시민이 방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유지관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맨발로 걷는 부춘산 황톳길…시민 힐링 공간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