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4 11: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순례길.JPG
지난 23일 해미면 산수저수지 인근의 해미 천주교 순례길을 한 시민이 걷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지난 23일 해미면 산수저수지 인근의 해미 천주교 순례길을 한 시민이 걷고 있다. 한티고개부터 해미순교성지로 이어지는 해미 천주교 순례길은 1800년 대 수천 명의 천주교 순교자들이 압송됐던 경로다. 서산시는 최근 11.3Km의 순례길 정비를 마쳤으며, 산수저수지를 품은 1.5Km구간은 수몰된 압송로 옆으로 소나무숲길을 따라 걸을 수 있게 조성돼 백미로 꼽힌다. 쉼터도 조성해 당시 수몰된 순례길의 역사와 정취도 편히 느낄 수 있게 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565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름 모를 순교자들 압송됐던 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