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5 17: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승재 의원.jpg


장승재 충남도의원이 투명창 충돌로 폐사하는 야생조류, 일명 ‘버드킬’ 문제를 줄이기 위한 제도적 기반에 마련에 나섰다.

장 의원은 5일 ‘충청남도 야생조류 충돌 저감 조례안’이 소관 상임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조례안은 충남도가 관리하는 공공건축물이나 투명방음벽 등에 야생조류의 충돌 방지 저감 대책 방안을 시행토록 규정한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 야생조류 충돌사고 발생이 예상되는 시설물에 점이나 무늬를 표시한 ‘조류충돌 방지테이프’를 일정 간격으로 부착하거나 반투명 또는 자외선 반사 패턴 유리 등을 설치토록 명시했다.

일반건축물에 대해서도 야생조류 충돌 저감 대책을 홍보하고 참여 시 경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장 의원은 “투명창 충돌로 폐사하는 야생조류가 매년 증가하는 만큼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다양한 생물자원을 보전해 살기 좋은 충남을 만들 수 있도록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쏟겠다”고 말했다.

조례안은 오는 13일 열리는 제328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17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승재 도의원, ‘버드킬’예방 제도적 기반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