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충남도의회, 자치분권 2.0 추진단 출범

단장에 김득응 도의원 선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5 17: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의회_자치분권추진단.jpg
김명선 의장(왼쪽)이 김득응 도의원에게 자치분권 2.0추진단장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의장 김명선)가 5일 ‘자치분권 2.0 추진단’을 출범시켰다.

자치분권 2.0 추진단은 새 지방분권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시군의회, 전문가와 공무원이 참여하는 혁신기구로 김득응 도의원이 단장을 맡았다.

추진단에는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사업’과 ‘자치분권 강화’ 등 2개 워킹그룹이 운영된다.

기념사업 워킹그룹 위원장은 김기영 도의원이 맡았고 김영수 도의원, 최일용 서산시의원과 이병국 홍성군의원, 김정숙 의정회 사무총장과 장진원 총무담당관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자치분권 강화 워킹그룹은 정광섭 도의원을 선두로 김동일 도의원과 강선구 예산군의원, 강현철 한국법제연구원 부원장, 최웅선 충남연구원 기획조정과장, 김현진 입법정책담당관이 활동한다.

추진단은 매달 1회 정기적으로 회의를 열어 지방의회 전문·독립성 강화 방안 등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를 협의하고 주요 의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도의회-시군의회, 도의회-집행부 간 공동협력사업도 논의할 계획이다.

김득응 단장은 “올해 지방자치법이 32년만에 개정되면서 주민이 중심되는 자치분권 2.0 시대가 열렸다”면서 “기존 관 중심의 자치분권에서 벗어나 생활자치로 발전하는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를 체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선 의장은 “추진단은 우리나라 헌법에서 제시된 지방자치 이념을 선도적으로 다져나갈 중요한 기구”라며 “시대적 사명과 책임을 구현하고 도민과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의회가 자치분권 역량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39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의회, 자치분권 2.0 추진단 출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