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21(수)

양승조 충남지사, 대선 등판 임박

“도민들의 뜻이라면 출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7 20: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_양승조.jpg


양승조 충남지사의 대선 출마 선언이 임박한 분위기다.

충남도와 정치권에 따르면 양 지사의 대선 출마 선언 시점은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 지사가 여권의 대선 경선에 뛰어들게 될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당대표로 양분된 여권 대선 흐름은 또 다른 양상으로 번질 가능성이 높다.

야권 정계개편의 핵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현실 정치 참여가 현실화되면 여권의 대선 판도 역시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여권 내부에선 변화와 혁신 등 분위기를 반등시킬 묘수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흐름 속에 4선의 국회의원을 지낸 여당지사인 양 지사가 주목받기 시작했다. 양 지사는 7일 도내 한 일간지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대선 출마에 관한 생각이 있다, 없다’를 떠나 도지사로서 도민이 명령하면 그 명령에 부응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도민께서 충남도정을 넘어 ‘양승조 도지사, 더 큰 일을 해봐라, 충남에서 선도한 정책들을 국가적으로 시행해 봐라’라고 명령하시면 그 명령에 따르는 것이 정치인의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민들의 요구에 따라 정치적 운신의 폭을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대선 출마 선언 시기에 대해 그는 “아무래도 보궐선거 결과를 봐야하지 않겠느냐”면서 “여러 가지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오랫동안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할 수 있었던 것은 공직자로서 큰 기회이자 혜택이라 생각한다”며 “혜택을 받은 사람으로서 대한민국의 현실이 어떤지 알리고, 우리가 어디로 나아가야 하는지 길을 제시하는 것 또한 당연한 책무”라고해 대선 출마 의지를 직접 드러냈다.

양 지사의 등판이 현실화되면 당내에서는 3~4명의 광역자치단체장이 직을 유지한 채 경선에 참여하게 된다. 양 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다. 다만,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개입 혐의(2심 징역 2년)로 법원 판결이 남아있다.

양 지사가 도민들의 명령을 통해 ‘대선출마’를 공식선언할 날이 그리 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81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승조 충남지사, 대선 등판 임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