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범정부차원에서 해미국제성지 설계해야

[기고] 조동식 서산시의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4 02: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동식.jpg
조동식 서산시의원

 

우리인류 역사를 돌이켜 보면 원시시대에는 자연에서 열매를 따먹고 짐승이나 물고기를 잡아먹는 수렵채취가 주된 경제 생활수단 이였다. 그러던 원시인들이 농경과 목축에 알맞은 장소를 찾아서 모여 살았다. 그들은 그곳에서 자연스럽게 촌락을 이루고 공동생활을 하면서 씨앗을 뿌리고 가축을 기르면서 살게 되었다.

1차 산업이 시작되었던 것이다. 농업과 수공업 위주의 경제사회가 유지되어 오다가 세계는 산업혁명을 맞이하면서 철과 같은 새로운 소재의 사용과, 기계의 발명을 통한 에너지원의 이용으로 상품의 대량생산과 도시화가 형성 되었던 것이다.

전기와 석유가 등장하면서 세계는 제2차 산업혁명이 이루어 졌다. 자동차 산업과 전기를 이용한 발명품들이 사회를 변화시키고 새로운 문화를 창출해 냈던 것이다. 다음은 퓨터와 인터넷을 통한 정보화 시대가 등장하면서 우리 사회의 삶은 많은 변화를 가져오게 된다. 3차 산업혁명은 컴퓨터와 인터넷이 대중화가 되고 공장들이 자동화 되면서 많은 일자리가 줄어들게 되었고 앞으로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온다고 한다. 일자리가 줄어들고 우리들의 삶이 완전히 달라지고 이루 말 할 수 없는 변화 속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적응하지 못하면 이 사회에서 도태 될지도 모른다는 사실이다. 즉 정보사회에서는 일자리가 줄어들고 정보격차는 사회경제적 격차를 심화시키고 먹고 살기가 더욱 어려워지게 될 것이다. 이를 극복해낼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국제적 인프라 구축을 통한 관광산업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런데 우리에게는 해미 국제 성지라는 기가 막힌 선물이 주어졌다.

해미 순교성지는 서산시 해미면 성113에 위치한 천주교 순교성지로 수많은 이름 모를 신앙선조들이 처형된 곳이다. 20189월 국제성지로 선포된 서울대교구 순례길에 이어 2021년 교황청에 의해 국내 두 번째 국제 성지로 선포된 곳이요. 아시아에서는 3번째이고 국내 단일 성지로서는 해미 순교성지가 유일하다고 한다.

인구 감소와 정보사회 시대에 하늘에서 준 선물이 해미 국제성지 인 것이다. 우리는 이 해미국제성지를 최대한 활용하여 미래에 우리가 먹고 살 수 있는 세계적인 문화관광 명소로 개발 해야만 되겠다.

부가가치가 높은 관광산업이야 말로 21세기의 국가 경제를 주도해 나갈 성장 산업인 것이다. 외화 획득, 고용창출, 국제적 행사 유치를 통한 관광 진흥의 부수적 효과도 거둘 수 있는 것이 관광산업이다.

해미국제성지를 순례자와 관광객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고 통신 및 교통수단은 물론이고 사회기반 시설을 통한 문화 관광명소로 만들어야 한다.

해미국제성지를 세계인이 몰려 올 수 있게 만들자는 것이다. 여기에는 종파와 정파를 떠나 지역을 뛰어 넘어서 서산의 해미가 아닌 충청도의 해미, 아니 대한민국의 해미 국제 성지로서 자리 매김을 하자는 것이다.

이웃 당진시는 솔뫼 성지에 기억과 희망이라는 복합예술 공간을 이미 지었다. 국비와 지방비 130여 억 원을 투입하여 복합예술관과 광장, 산책로 전시실 및 야외 전시장은 물론이고 순례길을 걷고, 템플스테이를 하며, 지친 마음에 휴식을 줄 수 있도록 구성 했다고 한다.

서산시와 충청남도, 문화체육관광부, 국회는 물론이고 범정부차원에서 해미 국제 성지를 설계하고 건설하자는 것이다.

100년 후에도 200년 후에도 아니 수백 년 후에도 세계인들이 찾아올 수 있는 국제 성지와 문화관광명소로 만들자는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 후손들이 대대손손 그 혜택을 누리며 살도록 해야겠다.

태그

전체댓글 0

  • 890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범정부차원에서 해미국제성지 설계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