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25 1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성일종.jpg


성일종 국회의원(국민의힘 정책위의장)25“5·18민주화운동부상자의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하여 상이(傷痍)를 입은 사람 중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장해(障害)등급 중 1~14등급 판정을 받은 사람을 ‘5.18민주화운동부상자로 예우하여 국가의 의료지원 등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있다.

장해등급 1~14등급보다 낮은 등급인 기타 1~2급에 해당하는 판정을 받은 사람은 ‘5.18민주화운동부상자로는 예우 받지 못하고, ‘5.18민주화운동희생자로 예우하며 의료지원 등에 있어 차등을 두고 있다.

이에 그동안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등 5.18 관련 단체들은 부상의 정도가 다르더라도 5.18민주화운동 참가로 인하여 신체적·정신적으로 희생한 것은 동일하므로 기타 1~2급 판정을 받은 사람들도 ‘5.18민주화운동부상자로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성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로 5.18단체들을 초청해 국민의힘 지도부와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는데, 이 자리에서 5.18단체들은 국민의힘 지도부 측에 기타 1~2급 판정을 받은 사람들도 ‘5.18민주화운동부상자로 인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성일종 의원은 국민의힘은 오늘날 우리가 민주주의의 공기를 마음껏 마실 수 있도록 희생해주신 민주화 영령과 생존자 분들, 그리고 가족 분들에게 할 수 있는 모든 감사와 존경의 예를 끝까지 다할 것이라며 이번 발의한 법률안이 하루빨리 국회 본회의까지 통과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47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일종 국회의원, 5.18 부상자 범위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