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8 23: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완섭 당선인 입지 잘못 거듭 시사

적지 아니다. 걱정 앞선다” 반대

 

이완섭 서산시장 당선인이 여러 차례 걸쳐 중앙도서관 입지 선정이 잘못됐다고 시사하면서 민선8기 서산시정 출범 초부터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중앙도서관은 현 맹정호 시장이 추진한 사업으로 지난해 11월 중앙도서관 사업공모를 통해 당선작을 최종 선정했다. 한 달 뒤인 12월에는 서산시 중앙도서관 건립 자문위원회 위원 위촉식과 기본설계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총사업비 370억을 들여 연면적 7336의 지하 1, 지상 5층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건립되는 중앙도서관은 계획대로라면 202412월 준공 예정이다.

이 당선인은 선거과정 중 대전MBC 토론회에서 중앙도서관 입지를 놓고 초반부터 불을 당겼다. 이 당선인은 도서관 건립에는 찬성 입장을 보이면서도 호수공원 인근은 중앙도서관 적지가 아니다. 걱정이 앞선다면서 시민과 시의회에서 반대하고 있는데도 맹 후보가 밀어붙였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시민 공론을 부쳐 결정해도 반대가 있을지 모르는데 밀어붙였다는 것은 맹정호 식 독단적인 행동이라고 쏘아부쳤다.

이 당선인은 또 서산지역 언론4사가 주최한 토론회에서도 입지 선정을 두고 많은 시민들이 입지적인 측면에서 잘못됐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잘못됐다라고 시인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것이 어떠냐고 거듭 촉구했다.

이에 대해 맹 시장은 시민들이 접근성이 좋은 호수공원 인근을 도서관 입지 1순위로 정해줬다면서 이 후보 입에서 공론화 이야기가 나올 줄 몰랐다며 반박했다.

중앙도서관 건립 예정지는 이 당선인이 시장으로 재임할 당시 일반에 매각을 추진했던 곳으로, 서산에서는 금싸라기 땅이다.

이러한 가운데 중앙도서관 건립 현안은 이완섭 시정에서 새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전반적인 일정 차질은 물론, 부지 등을 둘러싼 논란 재점화가 불가피해졌다. 이 당선인이 중앙도서관 입지 선정에 대해 거듭 잘못됐다는 지적을 제기하면서 과업내용 변경 등 일부수정이 예상되며 행정 체계 혼선도 예고됐다.

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당초 일정대로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다만 인수위 단계에서 방향성이 바뀌게 되면 일부 계획이 수정될 가능성은 있다시에서도 이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97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앙도서관 신축 재검토 논란 불가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