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7(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3 22: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림의 날.jpg

 

서산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14)을 앞두고 13일 오전 10시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시청 앞 공원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기림의 날기념식을 개최했다.

814일은 고() 김학순 님이 1991년 일본군 위안부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2012년 제11차 아시아연대회의는 이날을 기리기 위해 매년 814일을 세계 일본군 위안부기림의 날로 지정했으며, 올해는 기림의 날 지정 10주년이다.

이날 기념식은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들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헌화와 묵념, 기림의 날 소개, 헌시 낭독, 소원문 나비 붙이기, 무대 공연, 전시물 관람의 순으로 진행됐다.

서산평화의소녀상보존회 송낙인, 박상춘 공동대표의 헌시 낭독으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공원 한쪽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픈 역사를 직시하기 위한 전시회도 열렸다.

시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시민들께 알려 아픔을 함께하고 기억해 다시는 이러한 비극의 역사를 되풀이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피해자 할머니들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안식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67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