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0.31 18: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조규선.jpg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겸손하게 살아야 한다. 사람들은 겸손한 사람을 좋아한다. 겸손이 행복을 만든다. 겸손은 자기를 낮추고 남을 높여 주는 것이다. 그러나 과한 겸손은 곧 교만이 될 수도 있다. 모든 것이 적당하게 순리에 맞아야 한다. 칭찬이 지나치면 아부가 되는 것처럼 신으로부터 태어난 자신을 지나치게 비하하고 학대한다면 신을 모욕하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며칠 전 유튜브로 지인의 인터뷰를 보았다. “겸손은 모욕을 용서하는 것” 이라면서 이는 사막의 지혜를 쓴 토머스 머튼의 말이라고 했다. 바로 이 책을 주문하여 읽었다.

 

30여 년 전, 서예가 한 분이 일겸사익(一謙四益)이란 글을 써 주었다. 표구하여 사무실에 게시했다. 그런데 이를 본 친구가 글귀가 좋다고 해서 준적이 있다. 그러나 그 글의 의미를 가슴에 품고 산다. 한 번의 겸손은 천(天)지(地)신(神)인(人) 네 가지로부터 유익함을 가져오게 한다는 뜻으로 겸손을 강조함이리라.

 

이렇게 겸손은 좋은 것이다. 칭찬도 좋다. 그러나 받아들이는 상대방의 태도 또한 같아야 한다. 사람들은 체면을 높여 주면 대개 좋아한다. 그래서 체면을 세워주는 말을 할 줄 아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 는 속담이 있다. 우리 주위에서 겸손은 아무리해도 손해 보지 않는다. 내가 상대방 앞에서 몸을 낮추면 저 사람은 상대적으로 몸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상대방을 알아주면 그만큼 나한테 고맙게 여긴다.

 

요즈음 행사장에서 내빈 소개를 하는 경우가 많다. 과거에는 말이 많았다. 소개 순서도 그렇고 빼 놓으면 야단치는 경우도 있었다. 근래에는 그런 경우는 없다. 문화의식 수준이 높아지고 겸손의 덕분이다. 양보가 미덕이라는 말을 실감한다.

 

잊을 수 없는 일이 또 하나 있다. 필자가 1979년 서산 JC회장 당시이다. 서울 서대문 JC 창립식에 지역 국회의원, 구청장 등 많은 내빈이 참석했다. 사회자는 지역구 국회의원 소개도 하지 않고 축사도 다른 국회의원이 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사회자에게 항의와 메모가 들어갔다.

 

사회자는 지역 국회의원이 오신 것을 몰랐다며 사과하면서 축사가 있겠다고 호명했다. 단상에 오른 그 의원은 “이것은 사회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지역 국회의원인 저의 잘못입니다. 지역구 국회의원인 제가 얼마나 활동을 하지 않았으면 JC 사무국장인 사회자가 저를 몰랐단 말입니까?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용서해 달라며 양해를 구하고 축사를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다.

 

그렇다. 중요한 것은 내가 무엇이냐? 하는 것이 중요하지 내가 남에게 체면을 세워주고 남을 높여 받들었다고 해서 손해 될 것이 없다. 한국 사람들이 말하는 출세는 남이 알아주는 사람이 됐다는 말이다. 행복은 남으로부터 부러움을 받는 것이다. 물론 동양적인 끈끈한 삶, 정(情)과 서양적인 삶의 방식인 사리(事理)가 조화를 이룬 합리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

 

사람은 체면을 차려야 한다. 체면은 남을 대하기에 떳떳한 도리나 얼굴이다. 일반적으로 지위나 신분이 높은 사람에게 더 요구되고 중요하다. 존재도 없는 사람은 억울하다. 그래서 ‘억울하면 출세하라’는 말이 나온 것이다. 존재의 가치를 높이라는 말이다. 토마스 머튼이 길어낸 사막의 지혜 책 중에 이런 글귀가 있다. “겸손, 행복하여라, 첫 번째 행복 선언이다.” /조규선(서산장학재단 이사장)

태그

전체댓글 0

  • 356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겸손, 행복하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