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서산과 학교에 금메달 선물하고파”

[전국소년체전 출전합니다] 인지초등학교 씨름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0 23: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씨름부.jpg
▲김기범 감독과 인지초등학교 씨름부 선수들.

  

인지초등학교 씨름부(감독 김기범)가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목포 등 전남 일원에서 열리는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한다.

 

대구 출신 김기범 감독이 이끄는 인지초 씨름부는 6학년 유지용 군과 성진현 군이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씨름_유지용1.jpg
유지용 군

 

유지용 군은 앳된 얼굴에 수줍음이 많았지만 모래판에서만큼은 집중하고 또 집중했다. 3학년 때 씨름을 시작한 유 군은 지난해 5학년 2학기부터 두각을 보이기 시작했다. 도민체전에서 청장급 3위를 차지한데 이어 충남도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전국소년체전 출전권을 따냈다. 충남 대표 용사급으로 출전하는 유군의 목표는 당연히 금메달이다.

씨름_성지현.jpg
성진현 군

 

유지용 군과 함께 출전하는 성진현 군은 3학년 2학기부터 씨름을 시작했다. 성 군 역시 5학년 2학기부터 전국대회에서 소장급 3위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에도 전국대회에서 2~3위에 입상하며 충남대표 선수가 됐지만 정상에 오르지 못한 아쉬움을 이번 전국소년체전에서 꿈을 이룬다는 목표로 지난겨울 동계훈련부터 지금까지 열심히 훈련하면서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성 군의 장래 희망을 돈 많이 버는 회사원이 되는 것이다.

씨름_성지현 훈련.jpg
훈련 모습

 

유지용 군과 성진현 군은 “지난겨울부터 맹훈련을 받은 만큼 전국소년체전에서 금메달을 따 학교와 서산의 명예를 높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기범 감독은 “솔직히 말해서 지용이와 진현이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타고난 아이”라면서 “인성도 훌륭하고 성실하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이어 “이번 전국소년체전에서 경험을 쌓는다면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산에서 큰 인물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김기범 감독은 대구 출신으로 대구 영신중·고등학교와 인제대학교에서 씨름 선수로 활동했다. 이후 2013년 경남 신어초등학교에서 씨름 지도자를 시작하여 제주 한림초를 거쳐 2020년 서산에서 서령중학교 씨름부 감독을 맡으며 서산과 인연을 맺었다. 2021년부터 인지초등학교 씨름부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역부=이진기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09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과 학교에 금메달 선물하고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