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7 15: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미교.jpg


지난해 5월 착공 후 1년 만 준공

55억 들여 강합성 라멘교 재가설

 

서산시는 안전문제로 통행이 금지됐던 해미면 읍내리 해미교에 대한 재가설 공사를 마치고 7일 개통 행사를 가졌다.

 

시는 특별교부세 13억 원, 도비 9억 원, 시비 33억 원 등 총 55억 원의 사업비을 들여 총연장 78m, 폭 15m 규모의 강합성 라멘교로 해미교를 재가설했다.

 

이날 해미교 일원에서 열린 준공식에는 이완섭 서산시장,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 서산시의회 의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준공을 기념했다.

 

1981년 설치돼 해미면 소재지와 국도를 연결하는 주요 가교역할을 해온 해미교는 2019년 4월 거더 단부 균열 및 파손, 철근 노칠 및 박락, 교각 균열이 발견됐다.

 

시는 2019년 8월 정밀안전진단 용역에 착수했으며, 진단 결과 노후화로 인한 내구성 저하, 층밀림에 의한 구조안전성 저하 등 결함이 있어 재가설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해미교가 해미지역의 문화와 역사에 어울리는 명품 교량으로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시는 전문기관 자문과 벤치마킹 등을 통해 교량을 설계했으며, 2023년 5월 재가설 사업을 착공했다.

 

시는 공사 중 설치한 임시가설도로 철거, 해미천 원상복구 및 정비 등을 8월까지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새롭게 단장한 해미교가 시민에 대한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해미읍성, 해미국제성지 등 관광지와 방문객을 잇는 명품 교량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길 기대한다”며 “재가설 공사 동안 안전사고 없이 순조롭게 개통할 수 있도록 불편을 감수해 주신 시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새롭게 단장해 해미천과 어우러진 해미교에는 보행자의 안전 및 휴식 공간 마련을 위해 전망대가 설치돼 지역주민과 방문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병렬 기자/해미=한은희 기자

이병렬/해미=한은희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99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미면 읍내리 ‘해미교’…명품교량으로 탄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