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11 10: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민체육대회 카운트 전광판.jpg
▶서산시청 본관 앞에 마련된 제76회 충청남도민체육대회 카운트 전광판이 대회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음을 알리고 있다.

 

13일 개회식, 특별한 선수단 입장식 등 행사 다양

16일 폐회식, 선수와 방문객이 함께하는 화합의  장

 

제76회 충남도민체육대회 개막식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산시는 이번 도민체육대회를 충남도민이 화합하는 장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대회는 충청남도 15개 시군 1만여 명의 선수단이 30개 종목에서 열띤 각축전을 펼칠 예정이다.

 

시는 6만여 명이 지역을 방문할 것으로 전망해 4일간 다양한 행사를 추진한다. 또한 ‘도약하라 서산에서!, 비상하라 충남으로!’를 대회 구호로, ‘해 뜨는 서산의 꿈! 충남에서 하나로!’를 표어로 15개 시군이 하나 되는 화합체전을 목표로 12일 대회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점화된다.

 

성화는 12일 10시 서산해미읍성에서 채화식을 시작으로 10개 읍면 지역을 거쳐 중앙호수공원에 안치되며, 13일 15시 중앙호수공원부터 5개 동 지역을 순회한다.

 

개회식은 13일 17시 30분 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식전 행사를 시작으로 시 홍보대사 조영구, 설수진이 진행을 맡아 K타이거즈, 서산시립합창단, 황윤성의 공연이 이뤄진다.

 

또한 19시부터 시작되는 공식 행사는 제20전투비행단의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선수단 입장식과 성화 점화식이 진행된다.

성화 봉송은 ‘100년 동안 도약하고 희망찬 미래를 꿈꾸는 서산시’의 의미를 담아 100명의 주자가 참여하며, 읍면동 순회를 마친 성화는 종합운동장에서 개회식의 불을 밝히게 된다.

 

성화 점화식은 ‘해뜨는 서쪽, 빛의 길 따라’라는 개회식 주제에 맞춰 서산의 7개 길인 ‘하늘길, 땅길, 바닷길, 철길, 친환경의 길, 첨단의 길, 문화체육의 길’을 상징하는 7명의 최종주자가 맡는다.

 

식후 공연으로 500여 대의 드론과 전문 댄스팀이 펼치는 드론 융복합 멀티미디어 쇼와 경품추첨이 이뤄지며, 인기가수 이찬원, 코요태, 홍진영 등의 무대가 이어진다.

 

대회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서산시민체육관에서 폐회식이 진행되며, 선수단만이 참여하던 기존 행사에서 벗어나 경품추첨과 김혜연, 박구윤, 현강, 김중배의 공연이 진행된다.

 

시는 원활하고 안전한 행사 운영을 위해 개회식 기간 중 300여 명의 대회 전문 종사자를 운용할 계획이며, 셔틀버스를 운행해 관람객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종합운동장에서 홍보관과 체험부스를 운영하고 2일 차부터 에어바운스, 버스킹 공연 등으로 시를 찾는 남녀노소 모든 관람객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할 방침이다.

 

이완섭 시장은 “시민과 시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할 수 있는 화합체전으로서 운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해뜨는 서산에서 도민이 하나 되는 화합과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30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민체육대회 D-2…도민 화합의 장 만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