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5(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9 15: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장승재 위원장.jpg


장승재 충남도의원(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8일 충남소방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산공단 유증기 유출사고 후속조치 등을 집중 확인했다.

장 의원은 지난 5월 발생한 대산공단 사고 이후 논의된 후속조치를 보고받은 자리에서 “현장에서 주민과 소방대원 안전을 확보하려면 소방본부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소방본부 구매장비 현황을 보면 화학사고 대응 장비가 없다”며 대응체계를 지적했다. 이어 지난 해 시군 호스릴소화전 설치와 관련해 국비 3억 4800만 원 중 1980만여 원을 반납한 데 대해 재발 방지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윤순중 소방본부장은 “화학사고의 경우 현장통제권이 아직까지 환경부서에 있어 소방본부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곤란한 경우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화학사고 대응 준비는 100% 완벽하게 할 순 없지만 어느 정도 준비는 돼 있다”고 답했다.

한편 장 의원은 이날 행감에서 최근 강원도 고성 산불과 도내 산림 화재에 동시 대응한 충남소방의 저력과 노고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05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승재 도의원, 대산공단 화학 사고 후속조치 확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