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어버이날

[기고] 편세환 서산문화원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5 00: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편세환.jpg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는 것은 어버이를 생각 할 줄 알기 때문”



계절의 여왕이라 부르는 5월은 만물이 생동하는 희망의 달이다. 평소 같으면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들이 화려하게 개최 될 시기인데 코로나19로 인하여 모든 대형 행사들이 축소되거나 취소되었다. 그러나 아름답고 향기로운 계절은 조용히 지나가고 있다.

5월 5일 어린이날을 비롯하여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등 소중한 날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때문에 우울한 분위기 속에 스쳐지고 있다. 부모는 평소에도 늘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 변함없고, 자식은 항상 부모를 존경하는 마음이지만 특별히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등을 정해 놓고 기념하는 까닭이 무엇일까 다시 생각해 볼 일이다.

인간이 스스로 만물의 영장이라 자칭하는 것은 자기를 세상에 태어나게 하여 살뜰히 기르고 올바로 가르쳐 준 부모의 고마움을 알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노인복지법에 의하면 노인의 날과 어버이날을 정해 놓은 것은 효(孝)사상을 더욱 앙양하기 위하여 만든 것으로 알고 있다. 금년 어버이날도 어린이날처럼 공휴일로 정해 달라는 청원이 있어 정부에서는 4월 7일부터 5월 7일까지 기간을 두고 청원 신청을 받고 있으나 5월 4일 현재 5,400여명이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금년 5월 8일 공휴일 지정은 차후 과제로 미룬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본래 어버이날은 미국의 어머니날에서 비롯된 것으로 우리나라에서는 1956년도부터 어머니날을 5월 8일로 지정하여 왔으나 아버지의 날이 거론 되면서 1973년부터 어버이 날로 이름을 바꾸고 규정을 변경 시행하고 있다.

어버이날은 각 가정에서 자식들이 부모님을 특별히 모시는 날로 조부모님, 부모님 가슴에 카네이션 꽃을 달아드리고 선물이나 용돈을 드리며 효도관광을 모시는 등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있는 뜻 깊은 날이다.

또한 예년에는 각급 기관에서도 큰 잔치를 벌려 경로사상을 고취하고 효자효부를 선발 표창하는 등 다양한 행사를 해 오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한때는 이날을 전후하여 경로주간으로 설정하고 양로원이나 노인요양시설을 방문 위문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금년은 이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할 수 없어 안타깝기 그지없다.

손자 손녀의 고사리 손으로 할머니 할아버지 또는 엄마 아빠의 가슴에 달아주는 한 송이의 카네이션에 담긴 효심의 교육적 가치는 숫자로 표현 할 수 없을 것이다.

기록에 의하면 1907년 미국의 한 여인이 자신의 어머니가 카네이션을 무척 좋아하여 5월 둘  째 주 일요일 마다 카네이션을 선물한 것이 계기가 되어, 미국과 캐나다에서 어머니 날에 카네이션을 선물하는 것이 전통이 되었고, 이에 따라 한국에서도 어머니날이나 스승의 날 기념화로 카네이션을 선물하게 되었다. 하지만 어버이 날 선물은 부모님이 가장 좋아하는 선물을 해야 할 것이다.

어린 학생들에게는 부모님을 향한 카네이션 한 송이의 가치가 대단히 크기에 꽃을 받는 부모의 입장에선 눈물겹도록 고마운 것이다. 부모님에 대한 선물은 각 형편에 따라 여러 가지 방향이 있을 것이다. 용돈, 외식, 의류, 관광, 건강식품 등 다양하겠지만 자식들의 건강한 모습 보여드리는 선물, 또는 부모님이 바라는 일(취업, 결혼, 출산, 승진 등)을 성취하는 것이 가장 큰 선물이 아닐까?

어버이날을 기하여 이미 부모님이 돌아가신 사람은 과거 부모님께서 베풀어 주셨던 고맙고 감사한 추모의 마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하는 날이 되어야 하겠고, 부모님이 살아계신 분들은 돌아가신 뒤에 후회하지 말고 살아 계실 때 섬기기를 다해야 할 것이다. 이번 어버이날에는 학창시절 불러보았던 어머니의 날 노래 (양주동 작사, 이흥렬 작곡) 가사를 다시 한 번 되뇌어 보면 어떨까?

「낳으실 때 괴로움 다 잊으시고/ 기르실 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 닳도록 고생 하시네/ 하늘 아래 그 무엇이 넓다 하리오/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없어라/ 어려선 안고 업고 얼러 주시고/ 자라선 문 기대어 기다리는 맘/ 앓을 사 그릇될 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위엔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어머니의 정성은 지극하여라/ 사랑의 마음속엔 온 가지 소원/ 어머니의 마음속엔 오직 한 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 위하여/ 살과 뼈를 깎아서 바치는 마음/ 인간의 그 무엇이 거룩하리오/ 어머님의 사랑은 그지없어라.」

서산타임즈 기자 @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버이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