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간월도 상징물 '관리 소홀' 넘어 방치 지적

간월도 어리굴젓기념탑, 경계석 무너지고 잡초 무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5 20: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탑_전경.jpg
간월도 어리굴젓 기념탑


탑_뒤편.jpg
탑 후면에 쌓아 놓은 철골 자재


탑_잡초.jpg
탑 주위에 잡초가 무성하다.

 

본격적인 가을 행락철을 많은 방문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간월도에 간월도를 상징하는 어리굴젓 기념탑관리가 소홀해 관광객을 맞이할 자세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서산타임즈가 지난 4일 독자 제보를 받고 방문한 간월도에는 대체 휴일 영향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눈에 띄었다.

하지만 간월도를 상징하는 간월도 어리굴젓 기념탑은 탑은 도색이 벗겨진 상태로 둘레 경계석이 무너지고, 주변은 물론 탑 위까지 잡풀이 무성해 이를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탑 인근에 공사 중인 건축물 현장에서 탑 후면에 아무렇게나 철근 자재를 쌓아 놓아 전반적인 관리가 허술한 실정이다.

대체 휴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안면도에서 1박을 한 후 귀가 길에 간월도를 들렀다는 관광객 김성진(51·전주)씨는 간월도는 어리굴젓이 유명하다고 들었는데 이를 상징하는 기념탑을 보니 어리굴젓을 구입하려던 계획이 싹 가셨다고 말했다.

동문동에서 왔다는 조모 씨는 서산시가 관광지 시설물 관리를 도대체 어떻게 관리하는지 모르겠다. 당장 정비하지 못할 것 같으면 우선 주변 정리와 청소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경계 기둥은 이용자들의 부주의 때문에 파손된 것으로 판단된다. 빠른 시일 내에 보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990년 세워진 간월도 어리굴젓 기념탑은 높이 15m 정도의 흰색 시멘트 탑 끝에 굴 모양의 조형물이 매달려 있고 기념탑 앞에는 굴을 채취하는 3명의 아낙네 청동상으로 구성되어 있어 간월도의 상징물로 자리 잡고 있다. 이곳에서는 매년 정월 대보름날에 간월도 굴부르기제가 열리고 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747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간월도 상징물 '관리 소홀' 넘어 방치 지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