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방한일 도의원 “충남도. 쌀값 폭락 선제적 대응해야”

쌀 자동시장격리 의무화, 양곡관리법 개정, 면세유 가격 상승분 지원 등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6 15: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방한일 의원 행정질문.JPG


방한일 충남도의원(예산1·국민의힘)은 26일 제340회 임시회 도정질문을 통해 올가을 수확기 쌀값 폭락에 대한 충남도의 선제적 대책을 촉구했다.

방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20㎏당 5만 6000원이었던 쌀값이 최근 4만 원대로 떨어지며 45년 만에 가장 크게 폭락했다. 쌀 재고량 또한 역대 최고인 41만 톤을 기록함에 따라 정부가 올해 7월 말까지 세 차례에 걸쳐 쌀 37만 톤을 매입했지만 재고량은 역대 최고에 달하고 있다.

방 의원은 “물가상승으로 필수 농자재 비용이 폭등하고,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쌀 소비 또한 급격히 줄어 농민들은 이중고를 넘어 삼중고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미흡한 대응 조치를 지적하고 ▷쌀 자동시장격리 의무화 ▷매입가격에 물가상승률 반영 ▷적정가격 매입을 위한 양곡관리법 개정 ▷면세유 가격 상승분 지원과 영농자재 구입비 50% 등을 제안했다.

이어 “한 톨의 쌀을 얻기까지 농부는 일곱 근의 땀을 흘려야 한다”며 “충남도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듯 수시로 변화하는 정책이 아닌 지속가능한 충남 농업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마련해 농민들이 적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21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한일 도의원 “충남도. 쌀값 폭락 선제적 대응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