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5 11: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의회_예결특위.jpg


충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복만)는 4일 열린 충남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해 14건 4억 7850만 원을 삭감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추경안은 당초 7조 7517억 원보다 2.34% 증액된 1811억 원 규모로, 정부 추경 사업과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결정에 따른 경제 위기 대응 사업에 초점을 두고 편성됐다.

실제로 추경안에는 자동차 소재ㆍ부품장비 분야 시제품 제작 지원과 일본 주력 수출 기업의 제3국 수출 지원 등 경제위기 대응을 위한 사업이 포함됐다.

단, 예결특위는 시급하지 않거나 과다 계상한 사업에 대해선 과감히 삭감해 예비비로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육아시간 사용자 대체인력 인건비와 인재육성재단‧평생교육진흥원 운영비 2억 1677만 원은 채용일정을 감안해 7765만 원으로 삭감 조정했다. 3.1평화운동 충남 백년의 집 및 도립미술관 건립 추진 운영방안 마련을 위한 포럼 개최의 경우 불요불급을 이유로 1억 원 중 절반을 감액했다.

상임위원회별 삭감 규모는 ▲문화복지위 소관 5건 2억 1700만 원 ▲행정자치위 소관 5건 1억 4911만 원 ▲농업경제환경위 소관 4건 1억 1238만 원이다.

김복만 위원장(금산2)은 “이번 예산 심사에서는 쟁점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처음으로 상임위원장단과 사전 간담회를 가졌다”며 “예비심사결과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등 심도있는 심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추경은 정부 추경 후속조치에 발맞추고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예산인 만큼, 적시성과 긴급성을 감안해 시급을 요하지 않거나 지원기준에 맞지 않은 예산을 제외하고 집행부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24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의회 예결특위, 2회 추경 4억7천여만원 삭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