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0(목)

서산시 설 명절 대비 ‘물가안정’ 잡는다

물가대책 종합상황실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9 15: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물가캠페인.JPG
지난 16일 공무원과, 소비자단체, 동부시장 상인 등이 물가안정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설 명절 물가안정 추진 특별대책’을 수립하고 특별 관리에 나섰다.

시는 오는 23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사과, 배, 밤 등 20개 성수품목과 이미용

료, 노래방 이용료 등 10개 개인서비스 요금을 수시로 파악해 점검ㆍ지도하는 등 명절 물가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물가모니터요원, 소비자단체와 함께 물가동향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가격표시 및 원산지 표기 등을 합동 점검해 물가안정과 유통거래 질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지난 16일에는 동부전통시장에서 소비자단체, 지역 상인회 회원들과 함께 설 명절 물가안정과 공정한 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물가안정 캠페인도 실시했다.

이날 캠페인에서는 가격표시제ㆍ원산지 표기 이행, 불공정 거래 행위 근절을 홍보하고 시장상인들을 만나 가격표시제 준수사항을 안내했다.

이성환 일자리경제과장은 “성수품 가격과 개인서비스 요금을 집중 관리해 시민들이 즐겁고 건전한 설 명절을 맞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서산사랑상품권과 지역 상품 이용에 동차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에서는 지역 내 소비촉진을 위해 설 명절을 앞두고 23일까지 서산사랑상품권 특별할인(10%)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41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 설 명절 대비 ‘물가안정’ 잡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