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1(금)

그 사람 고향이~

[데스크칼럼] 이병렬 편집국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09: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병렬.jpg



서산에서 ‘지역신문’에 발을 디딘지 올해로 15년이 되었다.

서령신문을 거쳐 서산타임즈로 제호를 변경하면서, 평기자에서 편집국장을 거쳐 대표이사로 위치가 바뀌었지만 여전히 필자는 기자다.

‘요즘 같은 세상에 핸드폰으로 뉴스를 보지 누가 신문을 보나’라고 말하는 이들도 많지만 그래도 지역뉴스와 다양한 인심을 실어 나르는 파발마로 지역신문만한 게 어디 있겠는가.

그것도 오롯이 그 지역의 깨알 같은 소식들을 실어서 가정과 사무실에 배달해주면 각박해지는 인생살이지만 잠시라도 웃음과 삶의 서정을 느낄 수 있는 매개체로서 지역신문이 딱 이다.

대한민국에서 알아주는 신문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중앙일보, 한겨레신문 등 명성의 신문들이 있지만 그들의 눈길이 명확히 미치지 못하는 곳이 바로 우리 서산과 같은 지방이다.

수도권처럼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자신들의 위용을 자랑하고 조명을 받기를 원하는 소위 제4부 권력인 언론의 입장에서 인구 20만도 채 되지 않는 지방에서 신문업을 운영한다는 자체가 정말 힘든 것도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신문을 제작한다고 들어간 게 벌써 15년. 어려운 과정을 거쳐 어느덧 지령 1000호를 훌쩍 넘기면서 이제 서산타임즈는 서산의 한 역사를 장식하고 있다.

문민정부시절인 지난 1990년대 초 언론자유화 이후 우후죽순 격으로 언론이 생겨나면서 요즘 넘쳐나는 직업이 ‘기자’들이다. 글을 적는 직업인 기자들이 많으니까 다양한 소식들이 넘쳐나겠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새로운 소식은 없이 천편일률적으로 비슷한 뉴스가 신문마다 도배를 한다.

이유인즉 지방자치단체에서 홍보를 담당하는 부서에서 각종 기사성 보도자료를 동일하게 배부하는데다 요즘 공무원들의 수준이 웬만한 신문사 기자들보다 글을 잘 쓰는 수준에 도달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종이신문 뿐만 아니라 SNS의 발달로 인터넷 언론사들이 대거 탄생하면서 충남도내 각 시군마다 출입기자만 수십 명에서 1백여 명에 육박할 정도로 많다고 하니 가히 ‘기자과잉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셈이다.

인구 18만여 명에 불과한 서산시도 예외는 아니어서 타 시군과 마찬가지로 출입기자들의 규모가 꽤 많은 편이다. 서산타임즈 역시 이들 중 한명이니 기자과잉시대를 부추긴 주범인 셈이다.

서산 출신이 아닌 필자가 서산타임즈 대표 겸 편집국장으로 취재를 하다보면 늘상 듣는 말이 ‘고향이 서산이요?’란 말이다. 한 두 명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이 질문을 한다. 어찌 보면 당연한 질문이다.

서산에서 활동하는 신문사가 고향이 서산이 아닌 외지인이라고 하면 웬지 생경하게 쳐다보고, 이방인을 바라보는 눈길을 저절로 느낀다.

그들은 왜 묻는 걸까. 이 같은 질문에는 서산의 보수성과 폐쇄성이 도사리고 있음을 직감적으로 느낀다. ‘서산이 고향’이어야 ‘우리’라는 동질감이 있을텐데 ‘타향사람’이 서산에서 생활하며 언론사를 운영한다는 자체에 일종의 ‘거부감’이 스며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공동체적 인식이 ‘배타성’으로 작용해 외지인들을 밀어내는 부작용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과거의 호시절 같으면 ‘서산사람’ 만으로 똘똘 뭉칠 수 있지만 이제 인구절벽의 낭떠러지에 있는 서산에서 이 같은 인식은 ‘지역소멸’을 부르는 화가 될 뿐이다.

인구 60만 충남 제1의 도시인 천안에서는 고향을 묻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고 한다. 전국각지에서 일자리를 찾아 몰려든 근로자들의 대부분의 고향이 타향이기 때문이다.

누구에게나 고향은 자신이 태어난 뿌리지역을 일컫는 말이지만 요즘 같은 세상에 몸담고 있는 곳이 바로 고향이다. 제2의 고향이지만 말이다.

현실을 놓고 보자면 저출산, 인구절벽의 그늘이 날로 짙어지고, 지방소멸로 내몰리는 곳이 속출하는 시대 상황속에서 인구를 늘리는 것은 정말 힘겨운 일이다. 현재 전국 각 시군의 지원 시책도 ‘지키기를 위한 안간힘’ 이라고 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많은 외지인들의 고향을 서산으로 만들어주자는 것이 필자의 제언이다.

체코출신 실존주의 문학의 선구자 프란츠 카프카(Franz Kafka)는 이렇게 말했다. “잃어버린 고향을 찾기 위해서 인간은 타향으로 가야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099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 사람 고향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