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3 2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양승조.jpg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의 도정 운영 방향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저출산ㆍ고령화ㆍ양극화라는 국가적 과제 해결을 위해 충남이 걸어온 길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가 되고 있다”며 민선 7기 2년을 보낸 소회를 밝혔다.

양 지사는 2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2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과 어르신이 행복하고 모두가 더불어 잘 사는 충남을 목표로 달려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충남도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아기수당인 ‘행복키움수당’을 도입했고, 2018년 12월 시작한 임산부 119 구급서비스는 지난해 정부 혁신 우수사례에 선정됐다.

아이 키우기 좋은 보육 환경 조성을 위해 고교 무상교육ㆍ친환경 무상급식ㆍ중1 무상 교복 등 3대 무상교육을 전국 최초로 시행하기도 했다.

전국 첫 24시간제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충남아이키움뜰은 지난해 4월 문을 열었다. 입주 후 두 자녀를 낳을 경우 임대료가 무료인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도 지난달 첫 삽을 떴다. 충남도는 현재 독거노인 공동 생활홈 확대와 고령화 복지주택 설립, 어르신 놀이터 시범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충남도는 또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양극화 문제 전담팀을 신설하고 충남 농어민수당 도입시행, 만 75세 이상 어르신 교통비 무료화, 장애인 콜택시 광역이동지원센터 구축,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등을 통해 양극화 해소의 기반을 다져왔다.

이런 성과는 양승조 지사의 공약이 실현되는 과정에서 얻어진 것으로 올해 5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시·도지사 공약 이행 평가에서 충남이 최고 등급(SA)을 받기도 했다.

또 정부합동평가 결과 2년 연속 전국 1위를 차지했고, 부패방지시책 평가는 1등급을 달성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앞으로의 도정 운영 방향을 포스트 코로나19 대응과 미래 준비 등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3대 위기 중 저출산 문제는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다자녀 가구 지원 강화 등으로 극복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고령화 극복을 위해서는 어르신 놀이터 조성 확대, 노인 일자리 참여 기회 확대 등을 펼친다.

또 양극화는 포용성장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대응 추진체계 구축과 정책과제 발굴·추진으로 극복 발판을 마련키로 했다.

경제 충남 과제로는 상생형 일자리 모델 발굴 추진, 내포혁신창업공간 조성, 주력산업 고도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지속가능한 산업 기반으로 규제자유특구를 조성하고,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과 충남 스타트업파크 조성 등을 추진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 2년을 통해 새로운 길을 내고 다지면서 미래를 연결해 놓았다면 앞으로는 그 위에 포장을 하고 레일을 깔아야 하는 시기”라며 “더 행복한 충남을 이루겠다는 처음 마음 그대로 성실하게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황해 중심 도약ㆍ미래 지속가능한 발전 발판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