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5(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7 18: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20427_185129.png
▲오는 6월 1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맹정호 후보와 국민의힘 이완섭 후보가 4년 만에 숙명의 대결을 펼치게 됐다.

 

맹정호 한 번 더 맡겨주오

이완섭 더 잘할 수 있을것

 

오는 61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서산시장 자리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맹정호 시장과 국민의힘 이완섭 전 시장이 4년 만에 숙명의 대결을 펼치게 됐다.

27일 국민의힘 충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서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이완섭 전 시장이 50.48%의 득표율로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김택준 전 서산경찰서장, 박상무 전 충남도의원, 유관곤 전 서산시의원과의 경쟁에서 승리했다.

이로써 이완섭 후보는 본선에서 맹정호 현 서산시장과 4년 만에 재대결을 벌이게 됐다. 4년 전인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맹정호 당시 충남도의원이 현역이던 이완섭 시장을 물리치고 시장이 됐다. 민주당 소속인 맹정호 시장은 이미 민주당 충남도당으로부터 서산시장 후보로 단수 공천을 받았고, 지난 25일 시장직을 내려놓고 출마를 선언했다.

두 후보는 나란히 서산시장을 역임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맹 후보는 민선74년을, 이 후보는 201110월 재선거로 입성해 68개월 동안 시정을 이끌었다.

맹 후보는 충남대 총학생회장을 거쳐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에 이어 시민단체 활동과 재선 충남도의원을 지냈으며, 이 전 시장은 행정안전부 상훈담당관과 서산시 부시장을 지내는 등 정통 행정 관료 출신이다.

이렇듯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역대 선거와는 달리 맞대결로 치러질 전망이다. 지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4명의 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맹 시장은 52.21%, 이 전 시장은 35.53%를 얻어 당락이 갈렸었다.

이들 후보들은 지난 출마선언을 통해 지역발전을 이룰 적임자는 자신이라면서 당선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맹정호 후보는 지난 25일 출마 기자회견에서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지난 4, 시민 여러분과 함께 더 새로운 시민의 서산을 위해 힘차게 달려왔다행정중심 시정에서 시민중심 행정으로 바뀌었다. 독단적이고 권위적인 시대는 과거의 유물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맹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께서 (서산지역) 대선공약을 지켜주실 것이라며 그것을 지키기 위해서는 그 일을 주도적으로 추진했던 맹정호와 협의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완섭 후보는 지난 16일 가진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제가 시장이 된다면 살맛나는 서산, 풍요로운 경제도시, 모두가 걱정 없는 복지 서산을 만들겠다먹고 사는 문제는 이미 지났다. 어떻게 삶의 질을 높여나가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 문화와 예술이 꽃피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번 경선 승리와 관련 SNS를 통해 저에게 과분한 지지를 보내주신데 대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해 뜨는 서산을 다시 재건하라는 엄중한 명령으로 알고 당선으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47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장 선거 ‘리턴매치’…맹정호·이완섭 대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