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3(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03 10: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산새일꾼.png

이 당선인, 15개 읍면동서 앞서

 

충남도의원 3, 국민의힘 압승

4년 전 민주당 싹쓸이와는 대조

 

시의원선거, 민주·국힘이 양분

정의당·무소속 초라한 성적표

 

대통령 선거를 치른 후 3개월여 만에 실시된 6.1 지방선거의 서산시민 표심은 5년 만의 정권교체로 여당이 된 국민의힘으로 쏠리면서 민심의 무게추가 견제론 보다는 안정론을 택했다는 분석이다.

서산시장 선거에서는 국민의힘 이완섭 후보가 56.50%, 43.49%에 그친 더불어민주당 맹정호 후보에 13.01%포인트 차이로 이기며 당선을 확정했다. 이 후보는 15개 전 읍면동에서 맹 후보에 앞섰다.

충남도의원선거는 3개 선거구 모두 국민의힘의 승리로 끝났다. 4년 전인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이 2석 모두를 석권했던 것과 정반대의 결과다.

1선거구(대산, 지곡, 인지, 부석, 팔봉)에서는 도의원 비례대표 출신인 국민의힘 김옥수 후보(52.77%)가 재선에 도전한 민주당 장승재 후보(47.22%)5.55%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2선거구(성연, 부춘, 석남)에서는 정치 신인인 국민의힘 이용국 후보(50.23)가 시의원에서 체급을 올려 출마한 민주당 최기정 후보(49.76%)0.47%포인트 차로 따돌리며 신승을 거뒀다. 3선거구(음암, 운산, 해미, 고북, 동문1, 동문2, 수석)에서는 서산시의회 의장 출신인 국민의힘 이연희 후보(55.87%)가 재선을 노린 민주당 김영수 후보(44.12%)11.75% 포인트 차이를 벌리며 비교적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선출직 12명을 뽑는 서산시의원 선거에서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6석을 차지하며 균형을 이뤘다. 4년 전이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민주당 7, 국민의힘 6석으로 민주당이 우세를 보였었다.

가선거구(대산, 지곡)에서는 민주당 안효돈 후보와 국민의힘 강문수 후보가 각각 38.80%, 34.67%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3선에 도전한 국민의힘 장갑순 후보는 26.51%를 득표하는데 그쳤다.

나선거구(인지, 부석, 팔봉)에서는 국민의힘 안동석 후보(41.69%)와 민주당 최동묵 후보(34.79%)1~2위를 차지하며 의회에 입성하게 됐다. 재선에 도전했던 국민의힘 가충순 후보는 23.50%에 머물렀다.

다선거구(성연, 부춘)에서는 정치 신인인 국민의힘 이정수 후보(40.53%)와 민주당 김용경 후보(28.94%)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민주당 최기상 후보는 16.17%, 정의당 김후제 후보 7.98%, 무소속 김보희 후보 6.34%를 얻었다.

라선거구(석남)에서는 민주당 문수기 후보와 국민의힘 안원기 후보가 유권자들의 선택 없이 무투표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마선거구(음암, 운산, 해미, 고북)에서는 국민의힘 김맹호 후보가 51.05%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2위는 민주당 이수의 후보로 28.14%를 득표해 재선에 성공했다. 4년 전 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국민의힘 김기욱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도 18.26%를 득표하는데 그쳤다. 우리공화당 서태모 후보는 2.52%의 지지를 받았다.

바선거구(동문1, 동문2, 수석)에서는 국민의힘 조동식 후보(30.16%)와 민주당 이경화 후보(29.20%)가 각각 재선에 성공했다. 정치 신인으로 첫 출마에 나선 국민의힘 김지만 후보 23.01%, 민주당 최형식 후보는 10.18%를 획득했으며, 전 서산시의회 의장 출신인 무소속 임재관 후보는 7.43%를 득표하는데 그쳤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 결과는 민심이 윤석열 정권 출범 초기 국정 동력 확보를 위해서 여당이 들고 나온 안정론에 손을 들어준 결과로 풀이된다. 거꾸로 말하면 5년 만의 정권교체에도 선거 직전까지 내부 갈등상을 노출해 온 거대 야당인 민주당에 대한 싸늘한 민심을 반영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아울러 새 정부 출범 후 역대 최단기간에 치러진 선거인만큼 이른바 윤 대통령 취임에 따른 컨벤션 효과가 여권에 프리미엄으로 작용하면서 여권에 유리한 지형이 형성돼 있었다는 분석도 지배적이다. 이병렬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51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시장 ‘이완섭’…도의원 ‘김옥수·이용국·이연희’당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