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4(금)

서산민항 유치 등 국회의원 선거 공약 반영

도 6차 확대 간부회의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29 14: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도_간부회의.JPG


충남도는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 유치 등 주요 지역 현안을 내년 4월 실시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약사업에 반영키로 했다.

도는 지난 2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용찬 행정부지사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6차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제21대 총선 공약사항 발굴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우선 도는 △자치분권ㆍ안전 분야 12건 △농업ㆍ경제 분야 34건 △복지ㆍ교육 분야 8건 △환경ㆍ해양 분야 30건 △문화ㆍ관광 분야 14건 △지역개발 분야 22건 등 실ㆍ국ㆍ원ㆍ본부별로 발굴한 120건의 사업에 대해 공유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축산자원개발부 이전부지 제조혁신파크 조성 △소방헬기 추가 도입 △영유아보육료 현실화 △국가혁신클러스터 국가(일반)산업단지 조성 △원산도 친환경 모빌리티 공유도시 조성 △송전선로 관련 갈등해결 위한 제도 개선 △국립국악원 충청분원 유치 △광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 조성 등이다.

또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 지정 운영 △혁신도시 지정 및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서해선 복선전철과 서울 직결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 유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KBS 충남방송국 설립 등도 주요 과제로 논의했다.

이와 함께 도는 내년 1월까지 추가 사업을 발굴ㆍ선별해 미흡한 부분을 개선ㆍ보완하고, 정책자문위원 등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핵심과제를 도출키로 했다.

핵심과제로는 지역의 미래를 이끌어 갈 대규모 전략사업과 규모는 작지만 지역ㆍ국가 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추진 성과가 큰 사업 등을 모색할 방침이다.

도는 도출한 제안과제를 2월 중 각 정당 및 선거 입후보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도의 현안사업과 미래발전과제를 정당과 후보자의 선거 공약에 반영해 충남도정이 도약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며 “각 실ㆍ국별 제안된 과제들을 우선순위에 맞게 선별ㆍ보완하고, 정리해서 각 정당과 입후보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보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01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산민항 유치 등 국회의원 선거 공약 반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