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16 23: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병렬.jpg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애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서산타임즈가 올해로 창간 15주년을 맞이했습니다. 2005년 ‘끝없는 서산 사랑, 건강한 지역신문’을 기치를 내걸고 출범한 서산타임즈가 지역언론의 중심에 우뚝 섰다고 생각하니 너무나 기쁘고 자랑스럽습니다.

이처럼 서산타임즈가 튼실한 성목(成木)으로 자리 잡기까지에는 시민과 애독자 여러분의 뜨거운 협력과 성원이 컸기에 가능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참으로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창간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15년이란 세월이 흘렀다고 보니 격세지감(隔世之感)이 없지 않습니다. 그러나 지난날의 발자취를 하나하나 되짚어 보면 뿌듯하기도 하고 그 감회는 무엇과도 비교할 수 가 없습니다.

이젠 서산타임즈는 시민 여러분의 권익을 보호하고 서산발전을 선도하기위한 길잡이와 파수꾼으로 거듭나 더욱 성숙한 자세로 시민들에게 봉사하고 열심히 일할 것을 다짐합니다.

언론이 살아야 사회가 산다고 합니다. 이 말은 그만큼 언론이 공기로서 제 역할을 다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언론이 사명을 다하지 못하고 정론을 펴지 못하면 그 사회는 죽은 사회나 다를 바 없습니다.

그래서 서산타임즈는 시민과 지역발전을 위해 바른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항상 힘없는 약자의 편에 서서 우리의 붓을 곧게 세우겠습니다. 그리고 불의에 대해서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자세로 그 사명과 책무를 다할 것을 거듭 천명하는 바입니다.

물론 이러한 정신은 바로 서산타임즈가 ‘서산 뉴스에 최고의 가치’를 두고 발행하는데도 있지만 무엇보다 시민과 애독자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기위한 임직원들의 뜨거운 열망에서 나온 뜻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 드립니다.

돌이켜 보건데 서산타임즈는 지역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벌여왔음을 자부하고 있습니다. 먼저 우리는 우리의 서산을 전국에 알리는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22여 기초자치단체에 서산타임즈를 발송하여 서산을 알리고 2019년도에는 전국 200여 지역신문 관계자들을 서산으로 초청하여 서산의 관광지와 산업시설을 견학하는 등 누구보다 서산을 전국에 홍보하는데 앞장서왔습니다. 아울러 서산출신 출향인들에게 정겨운 고향소식을 전하는데도 진정을 다해왔습니다.

이외에도 자랑스런 서산인상을 비롯해서 서산자치봉사대상, 국회의원과 지역의원 당선자와 출마자 화합의 장 마련 등 문화 창달과 지역의 발전, 주민 화합을 위한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서 왔습니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모든 것이 멈췄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 서산에서도 매년 개최되는 축제를 비롯해 크고 작은 모든 행사가 취소되는 등 전례 없는 상황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서산타임즈도 시민과 출향인인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서는 계기 마련을 위해 5주년 주기로 개최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하려 했지만 부득불 취소하게 되어 매우 아쉽게 생각합니다.

사실 신문업계의 경영환경이 갈수록 악화되는 상황에 매년 창간일이 돌아오면 기쁨과 우울함이 교차합니다. 매년 창간기념사를 쓰면서 ‘앞으로는 조금은 나아지겠지’ 하는 기대를 갖지만 기대는 곧 실망으로 바뀌었습니다. 다시금 새 각오로 정확하고 충실한 내용의 보도와 다양한 정보 전달 및 지역의 발전을 위한 비평을 통해 우리 서산에 활력을 불어 넣는 신문이 되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습니다.

그래서 서산타임즈가 명실상부한 시민의 신문으로 계속 남아 지역발전의 견인차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그동안 옆에서 우리를 지켜보고 격려해주신 시민과 애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며 여러분의 가정에 행복과 축복이 가득하기를 빕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9월

서산타임즈 대표 이병렬

태그

전체댓글 0

  • 800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앞으로 조금은 나아지겠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