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가족과 걸음 모아 기후변화 희망의 숲 만들어요”

한화토탈, 가족과 함께 걷기대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7 10: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화토탈_기부금전달.jpg
▲한화토탈이 비대면 걷기대회를 진행하고 기부된 걸음수로 사막화 방지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사진은 지난 6일 한화토탈 직원들이 고재광 사단법인 푸른아시아 사무처장(사진 가운데)에게 사막화 방지 숲 조성 기부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한화토탈 제공

 

사막화 방지 숲 조성 기금 기부

임직원, 가족 등 1만여 명 동참

몽골 지역한화토탈 숲조성

 

한화토탈이 한화그룹 창립기념일을 맞아 비대면 걷기대회로 기부된 걸음수로 사막화 방지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한화토탈은 지난 6일 국제 환경보호단체인 사단법인 푸른아시아에 사막화 방지 숲 조성을 위한 기금 1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기금은 지난 96일부터 약 4주간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빅워크를 통해 진행된 가족과 함께 하는 걷기대회에서 모은 걸음수로 마련됐다.

이번 걷기대회는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위기 속 사막화 지역에 숲을 조성하는 동시에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온라인 운동회 형식으로 실시되어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임직원은 물론, 임직원 가족과 일반인까지 참여대상을 확대해 의미를 더했다. 걸음수를 기부해 사막화 지역에 나무를 심으며 지구환경을 살린다는 걷기대회의 취지에 많은 관심을 보였고, 한화토탈 임직원과 가족 외에도 9천명 이상의 일반인 참여자 등 총 10,319명이 참여해 29천만 걸음을 기부하며 대회 목표인 2억 걸음을 초과 달성했다.

29천만 걸음은 거리로 환산시 145km에 달하며, 이 거리만큼 탄소를 배출하는 이동수단을 이용하지 않았을 경우 30년산 소나무 약 53백그루를 식재한 효과와 같다.

이번 걷기대회를 통해 사단법인 푸른아시아 측에 전달한 기부금은 기후변화로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는 몽골 등의 지역에 나무를 심어 한화토탈 숲을 조성하고, 생태계를 복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한편, 한화토탈의 비대면 걷기대회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직원들이 보다 즐거운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실시한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아이디어 사내 공모전결과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이번 걷기대회에서 가장 많은 걸음을 기부한 직원인 LDPE생산팀 홍성규 포맨은 이번 걷기대회는 직원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참여할 수 있어서 온 가족이 모두 앱을 설치하고 틈틈이 걸음수를 기부했다가족의 건강과 환경보호를 함께 실천할 수 있는 뜻 깊은 이벤트였다고 밝혔다.

한화토탈_걷기.jpg
▲한화토탈이 비대면 걷기대회를 진행하고 기부된 걸음수로 사막화 방지 숲을 조성하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사진은 한화토탈의 비대면 걷기대회에 참여한 임직원들.

 

한화토탈은 올해 진행한 비대면 걷기대회가 큰 호응을 얻었던 만큼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건강도 지키고 지구환경 보호에도 동참할 수 있는 정기적인 이벤트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화토탈 사회공헌 담당자는 걷기대회를 통해 잠시나마 바깥공기를 마시며 코로나블루도 없애고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앞으로도 재미와 의미를 모두 아우르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병렬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04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족과 걸음 모아 기후변화 희망의 숲 만들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